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일반

5살 아이만 내려두고 출발한 240번 버스…"사과하겠다"

버스회사 재발방지 약속…서울시 "추가조사 후 처분결정"

(서울=뉴스1) 장우성 기자 | 2017-09-12 16:38 송고 | 2017-09-12 18:55 최종수정
서울버스운송사업조합 게시판에 올라온 240번 버스 민원글© News1

서울의 한 정류장에 아이를 내려두고 미처 내리지 못한 어머니만 태우고 도로를 달린 버스운전 기사를 향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비난여론이 쇄도하자 해당 버스회사와 운전기사가 사과했다.

12일 서울시에 따르면 중랑차고지에서 신사역까지 운행하는 240번 버스는 11일 오후 6시27분 건대역 정거장에 5살가량 여자 어린이를 내렸다. 

당시 16초간 10여명의 승객이 내리는 과정에서 어머니인 여성은 아이를 따라 내리지 못한 채 차문이 닫혔고 버스는 출발했다. 이 여성과 승객들이 운전기사에게 차를 세워달라고 요구했으나 버스는 다음 정거장인 건국대 사거리에 도착해서야 멈췄다. 두 정거장 간 거리는 300m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여성은 버스에서 내린 뒤 아이를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서울시버스운송사업조합 게시판에는 이 사건 경위를 공개하고 운전기사에게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민원글이 올라와 SNS를 통해 확산됐다. 이 글에는 운전기사가 다음 정거장에서 내리는 여성에게 욕을 했다는 주장도 있다.

서울시는 CCTV 조사와 운전기사의 경위서를 종합한 결과 이 버스 운전기사는 이미 3차선에 진입한 뒤 어머니인 여성이 내리지 못한 사실을 알았고 차를 세울 수 없는 상황이었다고 판단했다. 찻길에서 승객을 내려주면 여객운수사업법상 운전기사가 처벌을 받는다. 기사가 욕을 했는지는 CCTV에서는 확인되지 않는다. 

버스 기사는 아이 어머니에게 사과할 예정이다. 버스 업체도 "시민께 사과하며 재발방지를 위해 더욱 세심하게 버스운행을 관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서울시 관계자는 "지금까지 조사된 내용으로는 운전기사는 매뉴얼에 따랐고 불법적 행위를 했다고 볼 수는 없다"며 "추가 조사를 거쳐 위반사항이 밝혀지면 업체 및 버스 운전기사를 관련 규정에 따라 처분하겠다"고 말했다.




nevermind@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