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중기ㆍ창업

박성진, 자신이 주식보유한 기업 '강소기업'으로 선정

최하위 평가에도 직권으로 선정했다는 의혹도

(서울=뉴스1) 차윤주 기자 | 2017-09-12 16:26 송고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전날 서울 여의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국무위원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7.9.11/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포항시 지원기업을 심사하면서 자신이 주식을 갖고 있는 기업을 선정한 것으로 드러나 '셀프심사' 논란이 일고 있다.
 
12일 중기부에 따르면 박 후보자는 2015년 '포항시 강소기업 육성사업'에 심사위원장으로 참여했다. 당시 지원한 70여개 업체 중 17개 업체가 선정됐는데 그중엔 박 후보자가 주식을 2400주를 보유한 F업체도 있었다. 

이 업체는 포항공대 교수인 박 후보자의 제자인 후배 교수가 창업한 곳으로 박 후보자는 해당 지원사업 심사 과정에서 주식을 5000주 추가 매입하기도 했다. 
 
F업체는 2015년8월 지원기업에 선정돼 포항시로부터 1000여만원의 예산을 지원받았다. 자신이 상당수 주식을 가진 회사를 '셀프심사'해 지원금을 받도록 한 것이다.
 
F업체는 박 후보자가 창업 전부터 지속적으로 기술자문과 투자유치를 지원한 회사다.
 
박 후보자는 제자인 F업체 대표로부터 2012년 4월 1200주를 무상증여받고, 2014년 7월 추가로 1200주를 무상증자 받았는데 이를 두고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공짜 주식을 받았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박 후보자는 이후 "백지신탁의 대상은 아니지만 장관으로 임명되면 백지신탁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당시 지원사업 선정엔 심사위원 7~8명이 참여했는데 F업체가 평가기준에 못미쳐 최하위권 점수를 받았음에도 박 후보자가 밀어붙여 최종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는 증언도 나왔다.


chac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