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국민 10명중 6명 '핵보유' 찬성…"전쟁가능성 없다" 58%

한국갤럽 조사…'선제타격' 반대 59%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2017-09-08 10:36 송고 | 2017-09-08 10:51 최종수정
 

6차 핵실험 등 북한의 도발이 이어지는 가운데 우리나라의 '핵무기 보유'에 국민 10명 중 6명이 찬성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은 '우리나라도 핵무기를 보유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한 찬반을 물은 결과 응답자의 60%가 '찬성' 의견을, 35%가 '반대' 의견을 보였다고 8일 밝혔다.

연령별로 보면 20대는 57%가 핵무기 보유에 반대했고, 30대와 40대는 찬반 격차가 10%포인트 이내로 크지 않았다. 50대 이상은 약 80%가 찬성 의견을 보였다.

이는 2013년 2월 3차, 2016년 9월 5차 핵실험 직후와 비슷한 경향을 보인 것이라고 갤럽은 설명했다.

지지정당별로 보면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지지층은 각각 82%, 73%가 핵무기 보유에 찬성했고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도 찬성(52%)이 반대(43%)를 조금 앞섰다.

갤럽은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은 66%가 찬성, 28%가 반대해 여당 지지층보다 보수 야당 지지층 쪽에 더 가까웠다"고 밝혔다.

미국 일각에서 거론되는 '북한 선제공격' 주장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33%가 찬성했고 59% 반대했다. 7%는 의견을 유보했다.

선제공격 찬성은 남성 40%, 여성 27%로 성별 차이가 있었고 연령별로는 20대와 60대 이상이 40% 내외로 비교적 많은 편이었다. 대부분의 응답자 특성별로는 반대가 우세하거나 찬반이 팽팽했다.

북한의 이번 6차 핵실험이 한반도 평화에 미치는 위협 정도를 물은 결과에는 '매우 위협적' 54%, '약간 위협적' 22% 등 76%가 위협적이라고 인식했다. '별로 위협적이지 않다'는 15%, '전혀 위협적이지 않다'는 5%였으며 4%는 의견을 유보했다.

이번 핵실험이 한반도 평화에 위협적이라는 응답 76%는 2013년 2월 3차(76%), 2016년 9월 5차(75%) 핵실험 직후와 비슷한 것으로 집계됐다.

북한의 실제 전쟁 도발 가능성에는 '많이 있다' 13%, '약간 있다' 24% 등 37%가 '가능성 있다'고 답했고 '별로 없다'는 36%, '전혀 없다'는 22%였다.

전쟁 도발 가능성에 대해서는 지지정당별 차이가 두드러졌다. 민주당과 정의당 지지층에서는 각각 30%, 16%가 북한이 실제로 전쟁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다고 봤으나 한국당과 바른정당 지지층에서는 그 비율이 각각 61%, 54%에 달해 대조를 이뤘다.

끝으로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을 경우 대북 지원에 대해서는 '모든 대북 지원 중단'이 65%, '인도적 지원은 유지'가 32%로 집계됐다.

북한의 3차 핵실험 후인 지난 2013년 2월 같은 질문을 했을 때는 '모든 대북 지원 중단' 46%, '인도적 대북 지원 유지' 47%로 양분됐으나 이번에는 '모든 지원 중단'이 최대치로 늘었다.

갤럽은 "이는 6차 핵실험까지 감행된 현재 우리 국민의 대북 인식은 상당히 냉랭함을 보여준다"고 분석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5~7일 사흘간 전화조사원 인터뷰 형식으로 진행했으며 표본오차는 ±3.1%포인트(95% 신뢰수준)에 응답률은 18%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parksj@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