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총리ㆍ감사원ㆍ위원회

李총리 "사드배치 불가피한 선택…반대의견 수용못해 송구"

현안조정회의 발언…"잇따른 北 도발에 대응한 조치"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2017-09-07 15:16 송고
이낙연 국무총리가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7.9.7/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7일 국방부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 4기 추가 반입·배치와 관련해 "어렵지만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오늘 정부는 주한미군과 함께 경북 성주에 사드 잔여발사대 4기와 군사장비 등을 반입해 임시배치의 준비를 갖췄고 이로써 성주에 사드 6기를 배치하게 됐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총리는 "사드배치에 관해서는 많은 논란이 있었고 지금도 있다"면서도 "그럼에도 사드 배치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의 고도화와 잇따른 도발에 대응해 국가의 안보를 수호하고 국민의 생명을 보호해야하는 정부로서 어렵지만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이 총리는 사드 추가 배치에 따른 성주 지역의 대치 등을 이유로 예정된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를 연기했다.

이 총리는 "사드배치에 반대하는 국민 여러분의 충정을 알면서도 수용하지 못하는 것에 몹시 안타깝고 송구하다"며 "특히 사드 반입 과정에서 다친 성주와 김천의 주민들을 비롯한 국민 여러분에게 더욱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 총리는 "정부는 사드 반입 이후의 후속 조치들을 신속하고 차질없이 진행하겠다"며 "북한의 위험한 군사적 도발을 억제하려는 국제사회와 공조하는 한편 우리의 독자적 방위 역량을 키워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확실히 지키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성주와 김천 주민들과도 진심으로 대화하면서 지역발전을 지원하고, 환경과 건강에 미칠 영향 등 지역 주민들의 우려도 충실히 살펴볼 뜻을 밝혔다.

이 총리는 "사드 반입의 배경과 과정과 후속 조치 등에 대해서는 국방부, 행정안전부, 환경부 등 관계 부처가 국민 여러분에게 소상히 설명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이날 오후 4시30분 정부서울청사에서 사드 관련 진행 사안과 향후 계획 등을 브리핑으로 국민에게 보고할 예정이다.


parks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