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민간인 댓글부대' 팀장 18명 추가 수사의뢰…檢 수사확대

댓글팀장 총 48명으로 늘어…줄소환 전망
심리전단 공모…대가 받아 정치관련 활동 가담

(서울=뉴스1) 조재현 기자 | 2017-09-01 16:38 송고 | 2017-09-01 16:51 최종수정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이 3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공직선거법 위반 등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을 마치고 서울구치소로 향하는 호송차로 이동하고 있다. (뉴스1 DB) 2017.8.30/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국가정보원이 1일 추가로 발견된 사이버 외곽팀장 18명의 수사를 의뢰하면서 검찰 수사가 더 확대될 전망이다.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의 여론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은 "국정원 심리전단 직원들과 공모, 대가를 지급받으면서 인터넷과 트위터 등에서 정치 관련 활동에 가담한 것으로 새롭게 드러난 외곽팀장 18명에 대해 국정원이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이는 국정원 개혁발전위원회가 외곽팀장으로 활동하다 교체된 것으로 확인된 인물들에 대해 추가 수사의뢰하라고 국정원에 권고한 데 따른 조치다.

국정원 개혁위는 8월30일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 조사사건 중 국정원 댓글사건과 관련해 앞서 수사의뢰한 외곽팀장 30명 외에 18명이 중간에 교체된 사실을 확인했다며 검찰에 수사의뢰할 것을 권고했다.

검찰은 추가로 드러난 외곽팀장 18명에 대해서도 조속한 시일 내에 불러 당시 여론 조작 활동 전반에 대해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적폐청산 TF는 2009년 5월~2012년 12월 국정원 심리전단이 알파팀 등 민간인으로 구성된 외곽팀을 최대 30개까지 운영해 여론 조작 활동을 벌였다고 발표했다.

이어 국정원은 8월21일 늘푸른희망연대, 선진미래연대, 민생경제정책연구소, 자유주의진보연합, 애국연합, 양지회 등에 소속된 외곽팀장 30명에 대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파기환송심에서 법원이 국가정보원법·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모두 유죄로 인정한 데 이어 국정원의 추가 수사의뢰로 검찰의 관련 수사는 더욱 속도가 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국정원 수사의뢰 후 최근까지 외곽팀장 등 관계자와 국정원 전 심리전단 팀장 및 파트장 등을 소환하며 국정원의 여론 조작 의혹을 파헤치고 있다. 

이들 대부분은 검찰조사에서 국정원의 지시에 따라 대가를 받고 여론 조작 활동을 벌였다고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여론 조작 활동에 대한 지시와 공모 여부가 일부 확인된 만큼 공직선거법으로 유죄를 선고받은 원 전 원장에 대해서는 횡령 등 혐의로, 외곽팀장들에게는 선거법 위반 혐의를 염두에 두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cho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