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공식]유지태X우도환X류화영, '매드독' 주인공 확정… '맨홀' 후속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17-08-25 08:08 송고
© News1 KBS 제공

'매드독’이 유지태, 우도환, 류화영의 막강 ‘꿀조합’을 탄생시키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맨홀’ 후속으로 10월 방송 예정인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매드독’(연출 황의경 극본 김수진 제작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이매진아시아) 측은 25일 ‘믿고 보는’ 유지태, ‘대세 배우’ 우도환, ‘대체불가 매력’ 류화영의 캐스팅을 확정짓고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한다. 연기력과 개성을 모두 갖춘 ‘핫’한 캐스팅으로 시청자들의 기대를 높인다.

‘매드독’은 천태만상 보험 범죄를 통해 리얼한 대한민국의 현실을 신랄하게 드러낼 센세이셔널한 보험 범죄 조사극. 세상을 통쾌하게 뒤집을 대체불가의 다크히어로 보험 범죄 조사팀 ‘매드독’의 활약을 통해 답답한 현실에 시원한 카운터펀치를 날릴 또 하나의 웰메이드 장르물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유지태는 한 번 물면 절대 놓지 않는 일명 ‘미친개’ 최강우를 연기한다. 전직 경찰이자 태양생명 보험조사팀의 팀장으로 예리한 눈썰미, 남다른 촉을 지닌 보험사기 적발율 99%의 보험 조사 베테랑이다. 최강우는 비행기 사고로 가족을 잃은 후 변모해 보험 사기꾼을 집요하게 쫓는 ‘매드독’을 이끌며 대한민국의 민낯을 추적해 나간다.

‘매드독’ 출연을 확정한 유지태는 영화 ‘올드보이’부터 최근 ‘굿와이프’까지 스크린과 안방을 누비며 활약 중인 탄탄한 연기력의 설명이 필요 없는 배우. 특히 지난 해 ‘굿와이프’를 통해 야성적인 매력과 섹시함을 겸비한 이태준을 연기하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매드독’ 최강우로 분해 극을 묵직하게 이끌며 새로운 매력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가 모아진다.

압도적 존재감과 개성강한 연기로 시청자들을 단박에 매료시킨 우도환은 거리의 사기꾼 김민준으로 출연을 확정했다. 우아하고 자신만만하며, 누구보다 영리하고 감각적인 뇌섹남. 어떤 표정도 지을 수 있고, 어떤 사람도 될 수 있다. 형의 죽음에 얽힌 비밀을 풀기 위해 속내를 숨기고 최강우와 손잡고 ‘매드독’ 팀에 합류한다.

영화 ‘마스터’에서 이병헌의 심복 스냅백으로 강한 인상을 남긴 우도환은 ‘우리집에 사는 남자’를 거쳐 ‘구해줘’에서 무서운 존재감을 남기며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고 있다. 독보적인 개성과 탄탄한 연기력으로 ‘대세 배우’로 떠오른 우도환이 어떤 연기를 펼칠지 이목이 집중된다. 특히, 최강우 역의 대선배 유지태와 팽팽히 부딪히며 극의 재미를 한층 끌어 올릴 것으로 벌써부터 기대감을 높인다.

류화영은 뛰는 놈 위를 제대로 날아다니는 체조선수 출신 보험조사원 장하리 역을 맡았다. 매드독 팀의 홍일점이자 비상한 머리를 가졌다. 소녀 같은 얼굴에 섹시한 몸매까지 그야말로 완벽한 비주얼의 소유자. 조사를 위해서라면 걸크러쉬, 순진한 대학생, 섹시걸까지 그 어떤 역할도 소화하는 무한변신의 아이콘이다. 은인이자 가족같은 최강우를 따라 ‘매드독’에 합류해 활약을 펼친다.

대체 불가 매력의 류화영은 ‘청춘시대’의 비밀을 간직한 강이나로 호평을 받았고 현재 방영중인 ‘아버지가 이상해’에서도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사랑받고 있다. ‘매드독’의 장하리를 통해 지금껏 보여주지 않은 다채로운 매력과 깊이 있는 연기력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를 높인다.

유지태는 “‘매드독’이 보험 범죄라는 현실적인 소재를 다룬 작품이어서 신선했고, ‘최강우’ 캐릭터에 도전해보고 싶은 욕심이 생겼다. 기존에 맡았던 역할들과 달리 자유분방하고 예측할 수 없는 완전히 정반대의 인물이어서 매력적으로 다가왔다.”며 “강우를 통해 색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웃음과 감동, 통쾌한 카타르시스까지 고루 갖춘 ‘매드독’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우도환은 “‘매드독’에 참여할 수 있는 것만으로도 너무 영광이다. 저를 믿고 택해주시고, 존경하는 선배님들과 함께 할 수 있는 기회를 주신 감독님, 작가님께 감사드린다. 재미있게 그리고 열심히 작품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류화영은 “장하리가 가진 매력에 푹 빠졌다. 장하리가 가진 다양한 매력을 시청자들께 보여드릴 수 있도록 정말 열심히 준비하겠다.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캐스팅 확정 소감을 전했다.

‘매드독’은 ‘파트너’, ‘로맨스 타운’을 통해 감각적이고 사람 냄새나는 연출을 인정받은 황의경 PD가 연출하고, 김수진 작가가 의기투합해 기존에 본적 없는 새로운 장르의 드라마로 시청자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맨홀’ 후속으로 오는 10월 방송된다.





ichi@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