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ITㆍ과학

"삼성 '갤럭시노트8' 성공적 데뷔"…외신 잇단 호평

(뉴욕=뉴스1) 김보람 기자 | 2017-08-24 04:57 송고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파크 애비뉴 아모리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17'에서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이 '갤럭시 노트8'을 소개하고 있다. 멀티태스킹이 가능한 '인피니티 디스플레이'와 광학식 손떨림 보정(OIS) 1200만 화소 '듀얼 카메라'가 탑재된 갤럭시 노트8은 다음 달 15일부터 전 세계 시장에 순차 출시된다. (삼성전자 제공) 2017.8.24/뉴스1


지난해 '갤럭시노트7' 단종 사태를 극복하고 '갤럭시노트8'로 화려한 복귀전을 치른 삼성전자에 글로벌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주요 외신들은 삼성전자가 6.3인치 대화면, 듀얼 카메라, 활용도가 높아진 S펜 등을 탑재한 신제품으로 지난 발화사고의 오명을 씻어낼 것이라는 호평을 내놓고 있다.  

삼성전자는 23일(현지시간) 오전 11시 미국 뉴욕 '파크 애비뉴 아모리'(Park Avenue Armory)에서 1500여명의 글로벌 미디어와 파트너가 참석한 가운데 '갤럭시노트8'을 최초 공개했다.

이날 블룸버그 통신은 "갤럭시노트8이 노트 브랜드를 유지하면서 갤럭시노트7 발화 사고 문제를 완전히 해결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갤럭시노트8은 삼성 스마트폰 처음으로 듀얼카메라가 적용되는 제품"이라며 "아이폰7플러스와 마찬가지로 고급 광학 기능을 통해 사용자는 깊이(심도)를 결정할 수 있는 사진을 찍고, 인물 배경을 흐리게 할 수 있다"고 평했다.

워싱턴포스트는 "갤럭시노트8에서 가장 눈에 띄는 기능은 갤럭시S8와 같은 베젤리스 디스플레이"라며 "매우 인상적"이라고 보도했다. 이어 "두번째로 주목할 기능은 듀얼 카메라로, 줌(ZOOM)과 손떨림 보정, 저조도 촬영 등에서 소프트웨어 진보를 이뤄냈다"고 전했다.

포브스는 "갤럭시노트8은 듀얼 카메라, 대화면, S펜 등으로 스마트폰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추게 됐다"고 평가했다.

피씨월드(PC World)는 "S펜은 독특한 액세서리로 다른 모바일 장치에서는 볼 수 없는 다양한 소프트웨어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며 "사람들이 갤럭시노트 시리즈를 다른 스마트폰보다 더 많이 사용하는 이유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하반기 공개될 애플의 10주년 기념작 아이폰8과의 경쟁을 예고하는 보도도 이어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삼성의 '빅폰'(big phone)이 돌아왔다"며 "갤럭시노트8은 가장 큰 변화가 있을 애플의 10주년 아이폰과 경쟁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borami@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