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영화

[공식] '옥자' 최우식, 박훈정 감독 '마녀' 주연 꿰찼다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2017-08-21 15:27 송고
JYP엔터테인먼트 © News1

배우 최우식이 박훈정 감독의 신작 '마녀'의 주인공에 발탁됐다. 

최우식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21일 최우식의 '마녀' 합류 소식을 알렸다. 

'마녀'는 사고로 어릴 적 기억을 잃고 노부부의 보살핌을 받으며 살아온 여고생 앞에 의문의 인물들이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사건을 담은 작품이다. '신세계' '대호' '브이아이피' 등을 연출한 박훈정 감독의 신작이다. 

'거인'을 통해 충무로가 사랑한 배우로 떠오른 최우식은 '부산행'으로 천만 배우에 등극, '옥자'에서 압도적인 존재감을 드러내는 등 '연기파 배우'로 자리매김 했다. '마녀'의 주연 자리까지 꿰찬 그는 충무로 기대주 노릇을 톡톡히 하게 됐다. 

한편 최우식은 지난해 최고 흥행작 '부산행'에서 고교 야구 선수 '영국'으로 열연을 펼쳤고, 봉준호 감독의 '옥자'에서 임팩트 있는 연기로 전세계 팬들의 눈도장을 찍었다. 상반기에는 KBS 2TV 드라마 '쌈, 마이웨이'의 '썸남'으로 시청자들과 만났고 내년 개봉 예정작인 '물괴'에도 출연하는 등 활발한 활동 중이다. 


eujenej@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