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광주ㆍ전남

광주YMCA '전두환 회고록' 출판·배포 신고센터 운영

전국 67곳 YMCA 동참

(광주=뉴스1) 전원 기자 | 2017-08-17 14:08 송고
전두환 회고록© News1DB

광주YMCA는 한국 민주주의의 상징인 5·18민주화운동을 왜곡하고 있는 '전두환 회고록'에 대한 출판·배포 신고센터을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광주YMCA는 '전두환 회고록'이 법원으로부터 출판 및 배포 금지됐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출판.배포 행위가 이뤄지고 있다고 판단, 이에 대한 감시와 대응이 필요하다고 생각해 신고센터를 개설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전국 67개 YMCA가 5·18 광주민주항쟁을 왜곡한 전두환 회고록 출판배포 행위 감시 및 신고운동에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광주YMCA 관계자는 "내용이 수정되지 않은 기존의 '전두환 회고록'이 시중에서 발견될 경우 지체없이 해당 지역 YMCA에 신고해달라"며 "광주YMCA가 이를 취합해 채무자 전두환 전 대통령 등에게 간접강제금을 부과시킬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4일 광주지방법원 제21민사부(부장판사 박길성)는 5·18기념재단 등이 전 전 대통령을 상대로 제기한 회고록 출판 및 배포금지 가처분 신청을 인용했다.

재판부는 재단 등이 요청한 내용을 삭제하지 않고서는 도서를 출판하거나 발행, 인쇄, 복제, 판매, 배포, 광고를 해서는 안된다고 판시했다. 이를 어길 시에는 재단 등에 1회당 500만원을 지급해야 한다.

재판부는 5월 단체 등이 주장한 전두환 회고록 1권 중 '북한군이 개입한 반란이자 폭동이라는 주장', '헬기사격이 없었다는 주장', '광주시민을 향해 총을 겨누지 않았다', '전두환이 5·18사태의 발단부터 종결까지의 과정에 전혀 관여하지 않았다' 등의 33곳을 삭제하지 않고서는 출판 및 배포를 하지 못하도록 했다.

재판부는 "회고록이 공공의 이익을 위하는 목적에서 벗어나 표현의 자유의 한계를 초과해 5·18을 왜곡했다"며 "5·18 관련 단체 등의 전체를 비하하고 그들에 대한 편견을 조장함으로써 5월 단체 등에 대한 사회적 가치 내지 평가를 저해하는 행위로 볼 수 있다"고 밝혔다.


junwon@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