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제주

제주창조센터 보육기업 ‘티엔디엔’ 10억 투자유치

결제서비스 글로벌 시장성·추진력 ‘인정’

(제주=뉴스1) 안서연 기자 | 2017-08-17 09:49 송고
(티엔디엔 제공) © News1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전정환)는 보육기업으로 글로벌 모바일 결제서비스를 제공 중인 ㈜티엔디엔이 10억원 시리즈 A 투자유치 성과를 이뤄냈다고 17일 밝혔다.

시리즈 A(Series A)는 개인 여럿이 자금을 모아 창업하는 벤처기업에 필요한 자금을 대고 주식으로 그 대가를 받는 ‘엔젤투자(Angel Investment)’의 다음 단계인 ‘벤처캐피탈(Venture Capital)’에서 처음 유치한 투자를 일컫는다.

티엔디엔의 이번 성과는 지난해 6억원의 엔젤투자에 이은 것으로, 결제서비스의 글로벌 시장성과 서비스 개시 후 8개월 만에 서울 주요 상권에 2500여개의 가맹점을 확보한 추진력을 높이 평가 받아 이뤄진 것이다.

티엔디엔에 투자를 결정한 ‘캡스톤 파트너스’는 2008년 한국모태펀드, 텐센트(Tencent, 게임·포털사이트·메신저 등 각종 인터넷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는 중국 최대의 IT기업)와 함께 400억원 규모의 캡스톤 초기전문 투자조합을 결성한 곳으로, 국내에서 활동하고 있는 벤처캐피탈 중 최대 펀드 규모를 자랑한다.

대표적인 투자사로는 O2O 부동산 서비스 ‘직방’을 비롯해 최근 코스닥에 상장한 모바일 광고 플랫폼 운영사 ‘퓨처스트림네트웍스(FSN)’ 등이 있다.

이민석 티엔디엔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서비스 개발에 집중해 가맹점 혜택을 강화하고 제주와 서울의 핵심상권 점유율을 확대할 수 있게 됐다”면서 “제주를 넘어 한국을 대표하는 기업으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전정환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장은 “이번 티엔디엔의 투자유치 성과로 인해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의 보육기업 투자유치 성과는 총 80억4000만원이 됐다”면서 “센터 보육기업이 다양한 방법으로 투자에 성공하고 있는 것은 매우 고무적인 일”이라고 반가워했다.
   
티엔디엔의 글로벌 모바일 결제 통합 중개 서비스를 통해 한국을 방문하는 중국인 관광객은 스마트폰에 별도의 앱 설치 없이도 매장에 부착된 큐알코드 스캔을 통해 ‘위챗페이’로 별도의 결재정보 입력 또는 환전 없이 자국의 화폐로 결제가 가능하다.

뿐만아니라 국내의 간편 송금 앱 ‘토스(Toss)'와의 협업을 통해 국내 토스 유저들도 티엔디엔 가맹점에서 별도의 결제정보 입력 없이 간편 결제가 가능해졌다.


asy0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