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종목일반

남자 농구 U대표팀, 필리핀 제압…아시아 챌린지 첫승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2017-08-13 18:28 송고
한국 남자농구 유니버시아드 대표팀. (대한민국 농구협회 제공) © News1

남자농구 유니버시아드 대표팀이 아시아 퍼시픽 챌린지에서 2연패 끝에 첫승을 거뒀다.

양형석 감독이 이끄는 U대표팀은 13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KCC 2017 아시아-퍼시픽 대학농구 챌린지 풀리그 3차전에서 필리핀을 85-82로 제압했다.

앞서 러시아, 일본에 2연패했던 한국은 1승2패가 됐다. 이번 대회는 한국, 필리핀, 일본, 러시아, 대만 등 5개국이 참가해 풀리그를 벌인 뒤 1-2위팀이 최종 결승전을 치른다.

한국은 초반부터 전면 강압수비를 펼치며 상대 공격을 묶었다. 슛난조로 멀리 달아나지는 못했지만 상대 득점을 무력화하면서 리드를 잡을 수 있었다. 한희원의 3점포가 터지면서 한국은 1쿼터를 15-12로 앞섰다.

한국은 2쿼터 들어 한희원이 중, 장거리포를 잇달아 터뜨리며 점수차를 벌렸다. 이어 강상재와 변준형도 골밑에서 활약했다.

그러나 쿼터 중반 이후 턴오버를 연발했고, 필리핀에 3점포를 연거푸 내주면서 점수차가 좁혀졌다. 한국은 38-34로 전반을 마쳤다.

3쿼터에도 한국의 우위가 이어졌지만 상대의 기세를 완전히 꺾지는 못했다. 박정현이 골밑에서 활약했고 문성곤 이 외곽포를 터뜨리며 공격에서 활기를 띄었지만 수비에서 개인기를 앞세운 필리핀에 고전했다. 역시 5점차 이내의 근소한 리드가 이어진 끝에 한국이 59-57로 앞섰다.

한국은 4쿼터 강상재, 한희원, 문성곤 등 프로 출신 선수들을 내세워 승리를 노렸다. 골밑에서의 우위를 활용한 한국은 점수차를 벌려나갔다. 한때 12점차까지 달아났다.

그러나 필리핀은 마지막까지 파울작전을 동반해 저항했고, 한국은 3점포를 허용하면서 경기 종료 1분이 채 남지 않은 상황에서 2점차까지 쫓겼다.

하지만 한국은 문성곤이 상대 반칙으로 얻은 자유투 2개 중 한 개를 넣었고, 필리핀의 마지막 공격을 저지해 승리를 확정했다.

한국은 15일 대만과 풀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starburyny@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