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일반

美 일리노이주서 '4500억' 잭팟…메가밀리언 사상 5번째

당첨자 복권 구입처 '닉슨바비큐'도 5억원 받아

(서울=뉴스1) 박승희 기자 | 2017-08-13 14:33 송고
12일(현지시간) 3억9300달러(4500억원)짜리 당 (CNBC 갈무리) © News1

미국 44개 주에서 판매되는 숫자추첨 복권 '메가밀리언'에서 3억9300만달러(4500억원)짜리 잭팟이 터졌다고 1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일리노이주 '닉스바비큐'에서 복권을 구매한 당첨자는 23-33-53-56-58과 메가볼 6으로 구성된 11일 자 당첨번호를 맞춰 행운의 주인공이 됐다.

당첨자는 세금 등을 제하고 2억730만달러 (2374억원)를 수령할 예정이며 그에게 복권을 판매한 닉스 바비큐도 판매 인센티브로 50만달러(5억7000만원)를 받게 된다.

이번 당첨액은 당첨자가 없어 지난 4월28일부터 약 4개월간 30회 차 누적된 금액이며 메가밀리언 사상 5번째로 큰 당첨금이다.

메가밀리언 측에서는 "당첨자는 즉시 복권 뒷면에 사인했고 이를 안전한 장소에 보관했다"고 전했으며, 행운의 주인공이 누군지에 대해서는 밝혀지지 않았다.


seunghee@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