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文정부, 중기장관 인선 '기업인' 무게 속 '백지신탁'에 고심

일단 학계와 정치인은 배제…"계속 검증 중"

(서울=뉴스1) 김현 기자, 서미선 기자 | 2017-08-13 13:18 송고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2017.8.10/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문재인 정부 초대 내각의 마지막 퍼즐인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인선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현재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군으로는 문재인 대통령 대선 캠프에서 4차 산업혁명 관련 공약을 성안한 이무원 연세대 경영대 교수, 기업가 출신으로 19대 국회의원을 지낸 이상직 이스타항공그룹 회장, 이민화 벤처기업협회 명예회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13일 복수의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청와대는 벤처업계 현장에서 뛰고 있는 기업인 발탁에 무게를 두고 검증을 하고 있다.

그러나 전문성을 갖춘 벤처업계 기업인들을 물색하다 보니 무엇보다 보유재산의 '백지신탁 제도'가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공직자윤리법에 따라 4급 이상 고위공직자 본인·배우자 등이 직무 관련성 있는 주식을 3000만원 이상 보유한 경우 임명 한달 이내 매각하거나 금융회사에 백지신탁해 처분해야 한다. 스스로 일군 회사를 팔아야 하는 터라 기업인에게 부담이 되고 있는 셈이다. 

청와대의 한 핵심관계자는 뉴스1과 통화에서 "벤처업계에서 좀 활발하게 활동하는 사람들을 물색하다 보니 (기업 주식) 백지신탁 문제가 제일 걸리고 있는 것으로 안다. 그래서 지금 계속 검증 중에 있다"고 말했다.

이로 인해 기업인들보단 학계나 업계에서 요구하고 있는 '실세 정치인' 발탁 가능성도 여전히 남아 있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된다.

다만,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학계 쪽 가능성은 크지 않다.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을 끝으로 정치인 (기용은) 더 이상 없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괜찮은 인물을 찾더라도 국회 인사청문회 등의 까다로운 검증을 넘어서야 하는 것도 부담인 터라 고사하는 후보들도 적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또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 인선과 관련해) 솔직히 말해 더 좋은 사람을 찾기가 굉장히 어렵다. (문재인) 대통령은 빠르게 사람을 찾는 것보다 더 좋은 사람을 조금 늦더라도 찾아서 국민에 추천드리는 게 인사에 대한 예의라며 굉장히 검토를 많이 하고 있다"고 전했다.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인선이 지연됨에 따라 오는 22일부터 31일까지 예정된 문재인 정부의 각 부처 업무보고에서 중소벤처기업부는 제외돼 9월에 별도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황우석 사태' 연루 문제로 임명 나흘 만인 지난 11일 자진사퇴한 박기영 전 과학기술혁신본부장 후임 인선도 주목된다.

현재 박 전 본부장 후임에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출신의 정명애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지원단장이 물망에 오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gayunlove@news1.kr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