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종목일반

남자 농구, 뉴질랜드 잡고 조 3위로 토너먼트 진출…일본과 8강 다툼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2017-08-13 08:09 송고 | 2017-08-13 09:37 최종수정
남자 농구 대표팀 이종현. (대한민국 농구협회 제공) © News1

남자 농구 대표팀이 뉴질랜드를 잡고 아시아컵 토너먼트에 진출했다.

허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3일(이하 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열린 2017 국제농구연맹(FIBA) 아시아컵 C조 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뉴질랜드를 76-75로 눌렀다.

레바논과의 첫 경기에서 패한 뒤 2연승을 달린 한국은 2승1패로 레바논, 뉴질랜드와 동률을 이뤘다. 그러나 골득실에서 뉴질랜드가 +3, 레바논 +2, 한국이 -5가 되면서 조 3위가 됐다.

이번 대회는 4개국씩 4개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벌인 뒤 각 조 1위가 8강에 직행하고 2, 3위팀이 8강 결정전을 펼쳐 나머지 8강 진출팀을 정한다.

C조 3위 한국은 D조 2위 일본과 15일 8강 진출전을 벌이게 됐다. 이 경기에서 이길 경우 필리핀과 8강에서 맞붙는다.

한국은 1쿼터 김종규와 오세근, 두 빅맨의 활약 속에 초반 리드를 잡았고 김선형의 득점까지 보태 2점차로 앞섰다. 2쿼터 들어 전준범의 3점슛까지 터졌고 상대의 공격을 잘 묶으면서 점수차를 벌려갔다. 한국은 41-30까지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

이대로라면 조 1위를 노릴 수도 있었지만 후반 들어 아쉬운 모습이 나왔다. 3쿼터 뉴질랜드의 골밑 공략을 막지 못하면서 전반에 벌어놓은 점수를 까먹었다. 공격에서도 자유투를 놓치는 등 집중력이 떨어졌고 결국 역전을 허용했다. 한국은 53-57로 뒤졌다.

4쿼터 들어 한국이 다시 전반전의 페이스를 찾았다. 전준범의 3점슛과 김선형의 속공 등으로 추격에 나섰고, 이승현의 득점으로 3분여를 남기고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다시 리드를 내줬지만 47초를 남기고 이종현의 3점플레이로 동점에 성공했다.

수비에 성공한 한국은 마지막 공격에서 허웅이 자유투를 얻었고, 한 개를 성공시켰다. 이어 뉴질랜드의 마지막 공격을 잘 막아내면서 1점차의 승리를 확정지었다.

한국은 이종현이 팀 내 최다 16득점으로 분전했고, 박찬희가 7어시스트로 공격을 조율했다. 오세근도 13득점 7리바운드로 골밑을 지켰다.




starburyny@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