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미주

백악관 "트럼프·시진핑, 北 도발 중단하라는데 합의"(종합)

전화 통화로 "北 긴장고조 중단해야 한다고 동의"
"양 정상, 매우 친밀…北 평화해결로 이어지길"

(서울=뉴스1) 김혜지 기자 | 2017-08-12 15:06 송고 | 2017-08-12 15:08 최종수정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 AFP=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 통화를 하고 "북한이 도발 행위를 중단해야만 한다는 데 합의했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오전 시 주석과 통화에서 한반도 문제와 관련한 의견을 교환하며 이 같은 의견 일치를 봤다고 전했다.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은 북한이 도발적이고 긴장을 고조하는 행위를 멈춰야만 한다는 데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또 두 정상은 유엔 안전보장 이사회의 대북 제재 최신 결의가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달성하는 데 필요한 중대 조치"임에도 의견을 한데 모았다고 덧붙였다.

백악관은 "두 정상이 한반도 비핵화라는 공동의 결의를 다시 한 번 확인했다"며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의 공통된 의견을 계속해서 강조했다.

이어 "양 정상의 관계는 극도로 친밀하며 이것이 북한 문제의 평화로운 해결로 이어지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백악관의 이 같은 성명은 중국 정부가 두 사람의 통화를 공표하면서 내놓은 설명과 차이가 있다.

앞서 중국은 시 주석이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에서 "관련국은 한반도 정세의 긴장을 고조할 만한 언행을 자제해야 한다"며 "근원적으로 대화와 협상이라는 정치적 해결의 흐름을 견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고 밝혔다.

이는 시 주석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대북 군사 행동을 엄포하는 등의 긴장 고조 발언을 멈추고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한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반면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시 주석에게 어떠한 요청을 했는지는 자세히 공개하지 않았다. 그저 "아주 역사적인" 시 주석과의 올해 정상회담을 트럼프 대통령이 기대하고 있다고만 설명했다.

백악관은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괌을 수호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밝혔다고 강조했다.

백악관은 북한의 포위사격 위협으로부터 괌을 지키기 위해 미군이 "준비태세로 대기 중"(stand ready)이라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에디 칼보 괌주지사와 통화에서 "미군은 다른 미 영토와 함께 괌 주민의 안전과 안보를 보장한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알렸다고 전했다.


icef08@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