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대낮에 바지 내린 현직 경찰관 공연음란죄 입건

(서울=뉴스1) 권혜정 기자 | 2017-08-12 14:06 송고
/뉴스1 DB.


서울 강서경찰서는 공공장소에서 바지를 내리는 등 음란행위를 한 혐의(공연음란죄)로 일선 경찰서 경찰관 A씨(47·경사)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0일 오후 4시30분쯤 서울 강서구 화곡동의 한 빌딩 엘리베이터 앞에서 B씨(42·여)를 향해 입고 있던 반바지를 내린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 당일 휴무로 술에 취해 있던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술에 취해 기억이 잘 안난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A씨는 지난 2015년에도 유사한 범행을 저질러 계급이 강등되는 등 징계를 받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jung9079@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