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직격人터뷰]강남 "형들 짓궂은 질문? 오히려 배려…고맙죠"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2017-08-10 08:35 송고 | 2017-08-10 09:39 최종수정
© News1

가수 강남이 MBC '라디오스타'에서 스페셜 MC로 활약, 큰 웃음을 선사했다. 특히 이날은 유이와의 결별 인정 직후 진행된 녹화라 강남에게 짓궂은 질문들이 이어졌다.

강남은 지난 9일 방송된 '라디오스타'에서 스페셜 MC로 출연해 특유의 입담을 뽐냈다. 그는 자신의 예능감을 뽐내다가도 게스트들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며 적재적소에서 웃음을 터뜨렸다.

강남은 MC의 역할을 충실히 하다가도 자주 형들의 공격(?)을 받았다. 유이와 결별한 것에 대한 짓궂은 장난이었다.

이날 김구라는 게스트 위너 김진우에게 "유이와 닮았다"고 말했고 강남은 "집에 가야겠다"며 자리를 박차고 일어섰다. 또 MC들은 "강남이 연애하더니 한국말이 많이 늘었다" "수척해졌다" 등의 말로 강남을 당황스럽게 했다.

강남은 평정심을 유지하려 애쓰다 결국 무너지는 모습을 보이며 큰 웃음을 줬다.

방송 후 강남은 뉴스1에 "나를 키웠던 형들이기 때문에 녹화 분위기는 굉장히 좋았고, 나 역시 편안했다"며 "짓궂은 질문들이 이어졌지만 신경쓰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오히려 어색하게 대했다면 내가 더 불편했을텐데 형들이 나를 생각해서 재미있게 넘어갈 수 있게 해줬다"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강남은 "센스쟁이 형들 정말 고맙다. 특히 김구라 형이 나를 많이 당황하게 하기도 했는데, 오히려 빨리 긴장감을 풀고 녹화에 임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강남은 원활한 진행실력 및 입담에 대해 "좋게 봐줘 감사하다. 열심히 하려고 연습을 많이 했다"고 답했다.

또 고정 MC에 대한 질문에는 "아무도 하지 않겠다고 하면 내가 하겠다"고 말한 뒤 곧장 "죄송하다"고 사과해 폭소케 했다.


hmh1@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