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울컥한다” 감성X음색 끝판왕 육성재, ‘판듀2’ 거미 편 우승 [종합]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17-08-06 19:48 송고
SBS ‘판타스틱 듀오 2’ 방송 화면 캡처 © News1
육성재가 ‘판듀2’ 거미 편에서 최종 우승했다.

6일 오후 방송된 SBS ‘판타스틱 듀오 2’(이하 ‘판듀2’)에서는 스타가 스타의 판듀에 도전하는 ‘스타판듀대전’이 진행됐다.

이날 판듀 가수로는 양희은과 거미가 출연했다. 두 사람은 ‘사랑 그 쓸쓸함에 대하여’를 함께 불러 환상의 하모니를 들려줬다. 관객들은 역대급 무대의 탄생에 환호했다.

먼저 무대에 선 가수는 거미였다. 이어 거미의 스타판듀 역시 등장했다. 스타판듀는 ‘흑석동 ROCK뚱’ 개그맨 김준현, ‘한남동 손주부’ 뮤지컬 배우 손준호, ‘용인 월착남’ 비투비 육성재, ‘호주 400대 1’ 블랙핑크 로제, ‘부산 사직여신’ 치어리더 박기량 등 다섯 명이었다.

가장 먼저 주목받은 인물은 김준현이었다. ‘판듀2’의 MC 군단으로 오래 활약해온 김준현이 무대에 등장하자 동료들은 놀라움과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김준현은 “지난 2003년 날개밴드로 대학가요제에 출전한 경험이 있다. 음반도 냈다. 포털사이트에 내 이름을 검색하면 가수도 나온다”라며 “음악과의 끈을 놓지 않고 언젠가 꿈을 이루리라 생각했다”라고 고백했다. 그는 ‘담배가게 아가씨’로 남다른 가창력을 뽐내기도 했다.

육성재는 “낚시를 할 때 거미 노래를 메들리로 항상 들으면서 한다”라며 거미를 향한 ‘팬심’이 출연 이유라고 밝혔다. 그는 거미를 위해 드라마 ‘도깨비’의 OST ‘뷰티풀’을 불러줬다. 노래를 들은 거미는 “목소리가 감미롭고 여자  분들이 좋아할 음색이다. 키, 얼굴, 낚시, 노래까지 완벽하다. ‘사기캐’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손준호는 뮤지컬 배우답게 폭발적인 성량과 카리스마로 무대를 장악했다. 그는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의 넘버 ‘대성당들의 시대’를 불렀다. 뛰어난 가창력은 관객들의 귀를 집중시키기 충분했다. 거미는 손준호의 노래에 빠져들어 감탄했으나 이후 인터뷰에서 보인 가벼운 모습에 웃었다.
SBS ‘판타스틱 듀오 2’ 방송 화면 캡처 © News1
블랙핑크 로제는 거미에게 배움을 받고 싶어 출연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거미 앞에서 자신의 개성이 묻어나는 노래를 불렀다. 거미는 기본기가 갖춰지지 않으면 이렇게 노래를 부를 수 없다며 로제를 칭찬했다. 치어리딩으로 유명한 박기량 역시 멋진 노래 실력을 뽐내며 ‘반전 매력’을 자랑했다.

다섯 사람은 거미와 함께 ‘어른 아이’를 불렀다. 거미는 이 노래의 생명은 리듬감과 그루브라며 이를 신경 써달라고 당부했다. 손준호는 노련한 보컬로 노래를 불렀고 로제와 육성재는 특유의 음색으로 개성을 드러냈다. 김준현과 박기량은 파워풀한 가창력으로 관객들의 눈을 휘둥그레 하게 만들었다. 이 대결에서는 순준호, 육성재, 로제가 합격의 영광을 얻었다.

두 번째 경연 곡은 영화 ‘내 머릿속의 지우개’ OST인 ‘날 그만 잊어요’였다. 거미는 “내 진심을 움직인 사람에게 점수를 주겠다”라고 평가 기준을 세웠다. 노래에서는 각자 개성 있는 음색을 자랑하는 세 사람의 목소리가 돋보였다. 감성 충만한 이들의 무대는 관객들의 감탄을 이끌어내기 충분했다.

노래가 끝난 후 거미는 “울컥한다”라 말했으며 양희은 역시 “너무 좋았다. 절절함이 느껴졌다. 난 낚시꾼이 좋았다. 음색이 어우러지는 게 중요하다”라고 평했다. 탈락한 김준현은 “기가 막힌다”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결과적으로 우승은 육성재에게 돌아갔다.


breeze52@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