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국정원 민간인 댓글알바 최대 30개팀, ID 3500개 사용"

국정원 적폐청산TF 발표

(서울=뉴스1) 양새롬 기자 | 2017-08-04 08:03 송고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 2017.7.24/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국가정보원 적폐청산 TF는 4일 '댓글사건'과 관련 원세훈 전 원장 취임 이후 민간인으로 구성된 사이버 외곽팀이 최대 30개 운영됐다고 밝혔다. 

적폐청산 TF는 전날(3일) 보도자료를 통해 "심리전단에서 2009년 5월부터 2012년 12월간 α(알파)팀 등 민간인으로 구성된 사이버 외곽팀을 운영한 사실을 확인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적폐청산 TF에 따르면 외곽팀의 운영 목적은 4대 포털(네이버·다음·네이트·야후)과 트위터에 친정부 성향의 글을 게재해 국정 지지여론을 확대하고, 사이버공간의 정부 비판 글을 '종북세력의 국정방해' 책동으로 규정해 반정부 여론을 제압하는 것이었다.

원세훈 전 원장 취임 이후 심리전단은 2009년 5월 아고라 대응 외곽팀 9개팀을 신설했고, 원 전 원장의 지시에 따라 지속적으로 팀을 확대해 2011년 1월에는 총 24개의 외곽팀을 운영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후 2011년 8월에는 사이버 대응 업무의 효율성 제고를 목적으로 아고라 담당 14개팀, 4대 포털 담당 10개팀으로 재편했다. 2011년 3월에는 트위터를 담당하는 외곽팀 4개를 신설했고, 2012년 4월에는 이를 6개팀으로 확대 운영했다.

외곽팀은 대부분 대부분 별도 직업을 가진 예비역 군인·회사원·주부·학생·자영업자 등 보수·친여 성향 인물로 구성됐으며, 이들은 개인시간에 활동했다. 이들은 이 과정에서 최대 3500개의 ID를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적폐청산 TF는 "향후 각종자료를 정밀 분석해 관련자 조사 및 외곽팀의 세부 활동 내용을 파악하는 한편, 외곽팀 운영 외 심리전단의 온라인 여론조작 사건의 전모에 대해서도 규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flyhighro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