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文정부 공무원 증원 기로…여야, 추경·정부조직법 충돌(종합)

안행위, 4당 정책위의장+간사 '4+4' 회동 진행 진통

(서울=뉴스1) 류정민 기자, 이정호 기자 | 2017-07-17 19:00 송고
17일  국회에서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추가경정예산안 소위가 심사를 진행하고 있다. 2017.7.17/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여야가 17일 공무원 신규채용을 위한 추가경정예산 80억원과 국민안전처의 행정자치부 통합, 물관리 일원화를 두고 쉽사리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야당은 공무원 1만2000명 신규채용을 위한 시험비, 교육비 등의 예산 80억원의 삭감을 주장하고 있는 반면 여당은 예산을 원안대로 유지해야 한다며 맞서고 있다.

야당은 또 국민안전처의 행자부 통합이나 국토교통부의 물관리 업무를 환경부에 이관하는 것은 숙려 기간을 거쳐야 한다고 정부·여당에 맞서고 있어 18일 본회의 직전까지 협상의 진통이 예상된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자유한국당 김선동, 국민의당 이언주, 바른정당 정양석 등 4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회동하고 내일 본회의 주요 안건에 대해 논의했다.

김선동 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는 회동 직후 "공무원 증원용 80억원은 추경으로 할 것인지 아니면 일반예비비 1조3000억원을 조정해 일반적인 형식을 빌려 편성하게 할지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조직법 개정안도 타협이 쉽지 않아 보인다. 

김 원내수석부대표는 정부조직법보다는 오히려 추경안이 먼저 타결될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추경 일자리 예산은 편성 형식과 공공일자리 규모만 절충이 되면 되지만 정부조직법은 물관리 일원화 문제와 안전처 해체 여부에 대해 숙려의 기간을 가져야 한다고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여야 4당은 이날 오후 6시 각당 정책위의장과 안행위 간사가 참여하는 4+4 회동을 열고 1차적으로 핵심 쟁점 사안을 조율하고 있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추경은 예결위를 지켜보고, 정부조직법은 안행위 소위를 우선 지켜볼 것"이라며 "4+4 회동에서 진전이 없을 경우 원내수석이 조정자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여야는 국회 본회의에서 추가경정예산안과 정부조직법 개정안 외에도 박정화·조재연 대법관 후보자 임명동의안, 북한 미사일 발사 규탄 결의안, 방송통신위원 임명안 등의 의결을 추진한다.


ryupd01@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