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N1★이슈]임지현=전혜성? 탈북 방송인, 北 매체 등장 논란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17-07-17 10:29 송고 | 2017-07-17 16:18 최종수정
© News1 TV조선 캡처, 우리민족끼리 캡처

국내 방송에 출연했던 한 탈북자가 최근 북한 선전 매체에 등장해 재입북 경위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산하 대남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지난 16일 '반공화국 모략선전에 이용됐던 전혜성이 밝히는 진실'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 등장한 '전혜성'이라는 이름의 여성은 "한국에서 임지현이라는 가명을 사용했다"며 "2014년 1월 탈북했다가 2017년 6월 돌아왔다. 돈도 벌고 연기도 하고 싶다는 생각에 괴뢰 TV조선에서 제작한 반공화국 모략선동방송 '모란봉클럽'에 출연하게 됐다"고 말했다.

전혜성 씨는 “(그곳에서) 돈을 벌기 위해 술집을 비롯해 여러 곳을 떠돌아녔지만 조국을 배신한 여성에게는 육체적 고통과 정신적 고통만 있었다. 남조선 생활은 하루하루 지옥 같았다. 고향에 있는 부모님 생각에 하루하루 피눈물을 흘렸다”고 울먹였다.

전혜성 씨가 한국에서 사용했다는 이름과 생김새를 근거로, 지난해 12월부터 종합편성채널 TV조선 ‘남남북녀’ ‘모란봉클럽’ 국방TV ‘명 받았습니다’ 등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린 탈북 방송인 임지현과 동일인물이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지고 있다. 

그뿐 아니라 현재 인터넷상에서 임지현은 과거 인터넷 음란방송 출연자로 억대 수익을 낸 의혹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통일부 관계자는 "전씨가 탈북자 임씨가 맞는지 사실관계 확인이 필요하다"며 "임씨가 맞다면 재입북 과정과 경위에 대해 조사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전씨가 중국 여행 중에 북한에 납치됐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과거 탈북자들이 북한에 있는 가족들을 탈북시키는 과정에서 북한 당국에 의해 강제 납북되는 경우가 있었다고 관계자는 설명했다.


ichi@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