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방

非육사 육군총장·非육군 합참의장? 내달 軍수뇌부 인사

송영무 장관 "을지훈련 전 군 수뇌부 인사"

(서울=뉴스1) 홍기삼 기자 | 2017-07-14 10:39 송고

송영무 신임 국방부 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17.7.14/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강한 국방개혁 드라이브를 예고하고 있는 송영무 국방장관이 취임함에 따라 내달 상당 폭의 군 수뇌부 인사가 점쳐지고 있는 가운데 비육사 육군참모총장, 비육군 합동참모의장이 탄생할 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14일 국방부 장관에 취임한 송 장관은 군 수뇌부 인사와 관련해 내달 중순 전후 열리는 을지프리덤가디언(UFG) 훈련 전에 군 수뇌부 인사를 마무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취임식 직후 기자실을 찾은 송 장관은 '군 수뇌부 인사 시기'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 "가장 빨리 해야할 (일)"이라며 "신임 인사는 을지훈련 전에 해야"라고 말했다.

송 장관은 헌법 89조에 의하면 합참의장과 각군 총장은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대통령이 임명하기 때문에 (이달 중) 바로 인사를 하기는 힘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원래 대장급 인사는 정기인사 시기인 지난 4월에 이뤄져야했지만,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됨에 따라 새 정부 탄생이후로 미뤄져 군 장성 인사가 상당히 적체된 상태다.

이번 군 수뇌부 인사 대상은 합참의장, 육군, 공군참모총장, 1·3군사령관, 제2작전사령관, 연합사부사령관 등 7명이다. 엄현성 해군참모총장은 지난해 9월 취임해 아직 임기가 남아있다.

최대 관심사는 국방개혁 차원에서 '비육사 육군참모총장'이 탄생할 지 여부다. 지난 1969년 첫 육군사관학교 출신 참모총장이 배출된 이후 48년 간 줄곧 육사 출신이 참모총장을 독식해 온 탓에 3사와 학군 출신 장성들의 소외감이 상당했다.

이 때문에 비육사 출신 중장들의 이름이 총장 후보로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는 상태다.

기존대로 육사출신이 총장이 될 경우 후보군으로 38기의 김용현 합참작전본부장, 최병로 육군사관학교 교장 등의 이름이 나오고 있다.

이번 인사에는 군단장급(중장)인 육사 39기, 40기 출신들의 군사령관(대장) 승진도 예상되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의 동생 지만씨의 육사 37기 동기생들은 이번 인사에서 물갈이될 것으로 보인다.

비육사 출신 육군총장과 함께 '비육군 출신' 합참의장의 탄생 여부도 관심거리다.

국방개혁 취지를 살린다는 의미에서 주로 육군 출신 대장이 보임됐던 합참의장에 공군이나 해군출신 합참의장이 나올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것이다. 이 때문에 정경두 공군참모총장의 발탁설이 나오고 있다.

군 당국의 한 관계자는 "장성 인사가 상당히 적체돼 있기 때문에 최대한 빨리 하되, 북한의 도발 가능성 등에 대비해 군 지휘군 공백이 없게 단계적으로 인사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arg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