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ITㆍ과학

LG전자 모바일사업부 2Q 또 1000억대 적자? 'G6부진탓'

상반기 전략폰 'G6' 대규모 마케팅 비용·판매부진탓

(서울=뉴스1) 김보람 기자 | 2017-07-07 15:36 송고 | 2017-07-07 16:17 최종수정
© News1 최진모 디자이너


올 1분기 4000억원대 적자를 털어낸 LG전자 MC사업본부가 2분기에 또 1000억원대 적자를 기록할 전망이다. 1분기 출시한 'G6'의 판매율을 끌어올리기 위해 대대적인 마케팅을 벌였지만 판매가 저조했던 게 원인으로 꼽힌다.

LG전자는 7일 올 2분기 잠정실적 발표를 통해 매출 14조5552억원, 영업이익 6641억원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전년동기대비 매출은 3.9%, 영업이익은 13.6% 증가했다. 전분기보다 각각 0.7%, 27.9% 감소했다.

LG전자의 2분기 실적이 기대에 못미치는 것은 MC사업부 부진 때문으로 풀이된다. 증권가에서는 올 2분기 LG전자 MC사업부의 영업손실이 최대 1000억원대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지난 1분기 LG전자 MC사업부의 영업손실은 2억원대였다.

동부증권은 1210억원, 미래에셋대우 934억원, NH투자증권 700억원, 한화증권 630억원, KTB투자증권 330억원의 영업손실을 예상하고 있다.

MC사업본부의 적자가 다시 눈덩이처럼 불어난 것은 G6 마케팅 비용이 크게 늘었지만 G6 판매량이 기대에 못미친 탓이다.

지난 3월 10일 글로벌 시장에 출시된 G6는 현재까지 판매량이 200만대를 넘지 못했다. G6의 연간 판매목표가 400만~500만대라는 점을 감안하면 이제 중간지점에 다다른 셈이다. 국내 판매량은 40만대 수준으로 알려진다.

업계는 올 3분기부터 마케팅 비용의 통제, 하반기 전략폰 'V30' 등으로 적자 폭이 완만히 줄어들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럼에도 올해 흑자전환은 쉽지 않을 전망이다.  

김양재 KTB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G6 출시와 북미 점유율 확대에도 불구하고 업계 경쟁 심화와 마케팅 비용 증가에 따른 영향으로 MC사업부의 적자는 지속될 것"이라며 "특히 하반기 애플의 신제품 아이폰8과 중화권 업체의 잇단 플래그십 모델 출시가 예정돼 있어 올해 흑자전환은 여전히 불투명하다"고 분석했다.

박원재 미래에셋대우 애널리스트는 "LG전자 실적개선의 핵심은 스마트폰 사업"이라며 "안정적인 제품 공급과 차별화되는 LG만의 존재감 확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긍정적 분석도 있다. 고정우 NH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LG전자 MC사업부문은 이미 사업구조 개선, 손익분기점 매출 규모 축소, 스마트폰 생산방식 전략 변화 등을 바탕으로 사업 불확실성 해소 단계 진입했기 때문에 향후 사업구조 개편이 가시화 될수록 LG전자의 실적개선에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borami@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