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야구

'김성민 데뷔 첫 승' 넥센, kt에 6회 강우콜드 승리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2017-07-02 20:41 송고
데뷔 후 첫 승리를 수확한 좌완 김성민(오른쪽). /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넥센 히어로즈가 kt 위즈에 강우콜드 승리를 거뒀다. 넥센 선발 김성민은 데뷔 첫 승의 기쁨을 누렸다.

넥센은 2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kt와의 경기에서 5-1로 이겼다. 넥센이 6회말까지 5-1로 앞서가던 오후 8시 폭우가 쏟아져 경기가 중단됐고, 결국 그대로 강우콜드 승리가 됐다.

39승(1무37패)째를 수확한 넥센은 단독 4위를 유지했고, kt는 27승51패로 최하위에 머물렀다.

넥센 선발 김성민은 5이닝 3피안타 3삼진 1실점의 역투로 2017시즌 데뷔 후 첫 승리를 수확했다. 경기가 6회에 종료되면서 김성민의 공식 기록은 완투승이 됐다.

넥센은 0-1로 뒤지던 3회초 타선이 폭발하면서 경기를 뒤집었다.

넥센에게 행운도 따랐다. 3회초 1사 1,2루에서 4번 김하성이 유격수 방면 병살타를 쳤지만 비디오 판독 끝에 원심을 뒤집고 1루에서 세이프가 선언됐다.

넥센은 기회를 놓치지 않고 김민성이 우중간 적시타로 1-1을 만들었고, 곧바로 윤석민이 우중월 2타점 2루타를 때려내며 역전에 성공했다. 3-1의 리드를 잡은 넥센은 7번 고종욱의 좌익수 앞 안타까지 나오며 4-1로 달아났다.

넥센은 4회초 2사 1,2루에서 김민성의 좌중간 2루타 때 서건창이 홈에 들어와 5-1로 점수를 벌렸다.

넥센은 6회말 수비에서 김성민이 선두타자 심우준에게 번트안타를 맞았지만, 후속 이대형의 타석에서 폭우가 쏟아지면서 경기가 중단됐다.

오후 8시부터 30분을 기다렸지만 빗줄기는 더욱 굵어졌고, 결국 그대로 강우콜드 게임이 선언됐다.


alexe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