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트럼프, 文대통령에게 백악관 '사적공간' 트리티룸 등 전격 소개

트럼프, 만찬 뒤 환송장 가기 직전 예정 없던 제안
트럼프 "3층은 사적공간…외부에는 잘 공개안해"

(워싱턴·서울=뉴스1) 김현 기자, 조소영 기자 | 2017-06-30 12:30 송고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29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열린 만찬에서 얘기를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백악관 내 대통령의 '사적공간'을 전격 소개받았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 내외는 29일(현지시간) 미 워싱턴 D.C. 백악관에서 문 대통령 방미(訪美) 환영 만찬을 가졌다. 이날 만찬은 예정된 마무리 시간인 오후 7시30분을 훌쩍 넘긴 7시50분쯤 마무리됐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의 브리핑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2층 만찬장에서 1층 환송장으로 내려가기 직전 "내 사적인 공간을 한 번 둘러보시지 않겠느냐"고 문 대통령을 향해 예정에 없던 제안을 했다.

문 대통령 부부는 이에 응했고 양 정상 내외는 엘리베이터를 타고 3층으로 올라가 트리티룸으로 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 내외를 향해 "이쪽 복도에서 저기 끝까지가 나의 사적인 공간이다. 외부인에게는 잘 공개하지 않는 곳"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리티룸은 미국이 프랑스로부터 루이지애나를 사들일 때 계약을 체결했던 곳이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링컨 룸을 이례적으로 공개했다.

그는 링컨 대통령의 게티스버그 연설문 원본을 문 대통령 내외에게 보여주면서 링컨 대통령의 책상에 앉아 사진찍기를 권유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안내를 하는 도중 멜라니아 여사는 "아들 배런을 재우고 오겠다"고 잠시 자리에서 이석한 후 합류했다고 한다.

이 자리에는 통역자 외 배석자는 없었고 양 정상 내외는 오후 7시52분쯤에 3층으로 올라가 8시4분쯤 1층에 도착, 12분여를 함께 3층에 머물렀던 것으로 전해졌다.


cho117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