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문화 > 반려동물

동물보호단체 "강원도 보신탕집 간판 교체 지원 중단 환영"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2017-06-29 12:34 송고
동물유관단체협의회가 강원도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개고기 판매 업소 간판 정비사업' 중단을 촉구하는 모습.(사진 팅커벨프로젝트 제공)© News1
   
국내 동물보호단체들이 강원도의 개고기 판매 업소 간판 정비사업 중단에 환영의 뜻을 밝혔다.   

26개 동물보호단체가 소속된 동물유관단체협의회(이하 동단협)는 29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강원도의 보신탕집 간판 교체 지원 중단과 업종전환 업체에 대한 선택적 지원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앞서 강원도는 지난 1월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개최 이전에 도내에 운영되는 보신탕 음식점 간판 정비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동단협은 지난 5월25일부터 강원도청 앞에서 5차례 집회를 열고 간판 교체가 아닌 보신탕집 철폐를 요구했다. 도에 항의서한도 제출했다.    

강원도는 동단협의 문제 제기에 대해 "3월 이후 간판 교체 사업 논의는 중단됐고, 이 사업의 주목적은 보신탕집의 업종 전환 유도"라며 "6월 말 사업  완전 중단을 검토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후 강원도와 동단협은 개고기 문제 해결을 위해서 개선책을 논의했다.    

동단협은 "강원도청 앞에서 여는 집회는 이제 중단할 것"이라며 "다만 앞으로도 계속 강원도가 중앙정부와 잘 협조해 혐오시설인 개농장, 개 도축장, 개고기집 등 개고기 관련 업종 등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책을 세울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단협은 이어 "2018년 2월에 있을 평창동계올림픽이야말로 우리나라의 수치스러운 개고기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중요한 계기라는 인식하에 국제올림픽위원회 (IOC), 각 나라의 국가올림픽위원회(NOC) 및 국제적인 동물보호단체와 연대하여 한국의 개식용을 종식시킬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lgirim@news1.kr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