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야구

'홈런공' 받은 황재균 "안타 하나만 쳤으면 했는데…"

(서울=뉴스1) 맹선호 기자 | 2017-06-29 11:53 송고
황재균(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이 29일(한국시간)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메이저리그 데뷔전에서 결승 홈런포를 때려낸 뒤, SNS를 통해 홈런공을 공개했다. (황재균 SNS 갈무리) © News1
"데뷔전에서 안타 하나만이라도 쳤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황재균(30·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이 환상적인 빅리그 데뷔전을 치른 뒤 기쁨을 감추지 않았다.

황재균은 29일(이하 한국시간) 샌프란시스코 AT&T 파크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홈경기에서 5번 3루수로 선발 출전, 4타수 1안타(1홈런) 2타점을 기록했다.

특히 황재균은 3-3으로 팽팽히 맞서던 6회말 솔로아치를 그려내면서 결승타를 올렸다.

경기 후 황재균은 자신의 SNS를 통해 홈런볼을 공개하면서 "메이저리그 데뷔전에서 안타 하나만이라도 쳤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결승홈런을 쳤다"며 감격스러워했다.

황재균은 이번 시즌을 앞두고 국내 복수 팀의 제안을 뿌리치고 미국 무대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그는 1월 샌프란시스코와 스플릿 계약을 맺었는데, 빅리그 출전 기회는 쉽게 오지 않았다. 샌프란시스코 산하 트리플A팀(새크라멘토 리버캐츠)에서 전반기를 보내던 황재균은 7월 중 옵트아웃으로 다시 FA자격을 취득하려고도 했다.

하지만 그는 지난 28일 메이저리그 콜업을 받았고, 이날 소중한 메이저리그 데뷔전을 치르게 됐다. 첫 안타를 홈런으로 만든 황재균은 감동의 데뷔전에서 승리의 수훈갑이 됐다.

황재균은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하다. 앞으로 (야구를) 즐기면서 잘해나가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mae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