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朴지지자들 "X같은놈!"…이영선 실형선고에 욕설

이영선에 응원…재판부에 거친 욕설

(서울=뉴스1) 윤수희 기자 | 2017-06-28 15:27 송고 | 2017-06-28 15:35 최종수정

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선 진료를 묵인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이영선 전 청와대 경호관이 28일 오후 서울 서초동 중앙지법에서 열린 1심 선고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17.6.28/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65)의 최측근 이영선 전 청와대 행정관(38)의 선고기일에서 박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로 보이는 일반인 방청객들이 재판부를 향해 거친 욕설을 내뱉으며 항의하는 소란이 벌어졌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부(부장판사 김선일)는 28일 의료법 위반 방조 등 혐의로 기소된 이 전 행정관에게 징역 1년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박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은 재판이 열리기 한 시간 전부터 법정 앞에서 대기했다. 오후 1시48분쯤 이 전 행정관이 법정 안으로 들어오자 이들은 법정 안팎에서 "힘내세요" "파이팅"이라면서 응원했다.

재판이 진행되며 재판부가 이 전 행정관의 혐의를 모두 유죄를 인정하는 취지의 판결문을 읽어내려갔다. 방청객들 사이에서는 "하아"하는 한숨과 탄식소리가 흘러나왔다.

이내 재판부가 이 전 행정관에 대해 "피고인을 징역 1년에 처한다. 구속영장을 발부한다"며 선고하자 방청객들은 "말도 안돼"라는 등 웅성거리기 시작했다.

재판절차가 모두 끝나고 법정구속된 이 전 행정관이 참담한 표정으로 대기실로 끌려들어가는 모습에 방청객들은 흥분하며 자리에서 일어나 "힘내세요"라고 응원하는 한편, 재판장을 향해 욕설을 내뱉는 등 크게 항의했다.

한 방청객은 재판부가 퇴정하기도 전에 재판장의 이름을 거론하며 "X 같은 놈, 천벌받을거다!"며 손가락질을 해 법정 경위의 제지를 받았다.

다른 방청객들도 "개법! 개법!"을 외치거나 "이게 나라냐" "너네들은 기치료 안 받냐"며 거친 욕설을 했다. 일부 여성 방청객은 울음을 터뜨리기도 했다.


ys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