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단독]정소민, SM→젤리피쉬 이적.. 성시경·강지환 한솥밥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17-06-28 13:00 송고
2017. 04. 06. 삼청동 카페. 영화 '아빠는 딸' 배우 정소민 인터뷰 © News1 권현진 기자

배우 정소민이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로 이적한다.

28일 복수의 방송 관계자에 따르면 정소민은 현 소속사 SM C&C와 논의 끝에 재계약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 전속계약이 만료되는대로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로 이적한다.

정소민은 지난 2010년 SBS 드라마 ‘나쁜 남자’로 데뷔했다. 귀엽고 발랄한 매력과 안정적인 연기력을 무기로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며 활약했다. KBS ‘마음의 소리’ , JTBC ‘디데이’  ‘우리가 결혼할 수 있을까’ 등에 출연했으며 현재 KBS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에 주연 변미영으로 출연 중이다.

정소민과 새롭게 호흡을 맞출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는 성시경, 빅스, 서인국, 구구단 등 가수들과 강지환, 이종원, 김선영, 공현주, 박예진, 박정아 등 다수의 배우들이 소속됐다.


ichi@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