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靑 "문정인 워싱턴 발언, 대통령·청와대 입장 아니다"

"개인의 학자적 견해 전제…조율 안돼"

(서울=뉴스1) 서미선 기자 | 2017-06-18 17:31 송고
2017.5.31/뉴스1 © News1 이석형 기자

청와대는 18일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중단하면 미국 전략자산의 한반도 전개와 한미연합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는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별보좌관 발언에 대해 "청와대 공식입장이 아니라고 정확히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 특보는 특보라는 지위는 있지만 이번은 개인 자격의 방문"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이 관계자는 "개인 학자적 견해라는 것을 전제로 이야기했고, 또 문 특보가 워낙 다양한 말씀을 많이 하는 분인데 '그렇게 조율된 것 아니냐, 새 정부 궤가 아니냐'고 볼 수 있겠지만 현재 청와대와 대통령의 입장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 전략자산 축소는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 때부터 말해온 것 아니었냐는 지적엔 "그건 제가 알 수 없다"고 즉답을 피했다.

연세대 특임명예교수인 문 특보는 지난 16일(현재시간) 한국 동아시아재단과 미국 우드로윌슨센터가 워싱턴에서 공동주최한 세미나 기조연설 및 문답을 통해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중단하면 미국의 한반도 전략자산과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smi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