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대전ㆍ충남

대전시의회 원자력특위 "사용후핵연료재처리 연구 안돼"

(대전·충남=뉴스1) 박종명 기자 | 2017-06-15 14:45 송고
대전시의회 원자력안전특위는 15일 한국원자력연구원을 방문해 주요 시설을 둘러봤다. © News1

대전시의회 원자력안전특위(위원장 조원휘)는 15일 시의회 3층 회의실에서 시 관계자로부터 원자력 안전에 대한 주요 업무보고를 청취하고 한국원자력연구원 주요 시설에 대한 현장 방문을 실시했다.

업무보고를 청취한 자리에서 송대윤 의원은 중저준위 폐기물 반입 및 반출과 관련, “시에 보고 등 사전 절차 없이 무단으로 반입한 만큼 시 차원의 행정적 제재가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대전에 보관중인 방사성 폐기물이 경주방폐장에 우선 반입될 수 있도록 경주방폐장과 긴밀히 협조할 것”을 주문했다.

김종천 의원은 “대전이 방사능으로부터 안전한 지 많은 시민들이 상당한 우려를 하고 있는 게 사실”이라면서 “시와 원자력연구원이 운용하는 전광판에 시간대별로 방사능 수치를 표출하는 방안을 즉각 시행할 것"을 요청했다.

전문학 의원은 “앞으로 원자력 안전에 있어 가장 크게 부각될 것은 파이로 프로세싱(사용후핵연료재처리) 문제”라며 “아직까지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은 사용후 핵연료에 대한 연구가 진행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원자력연구원을 방문한 특위 위원들은 백원필 부원장 등과 간담회를 가진 뒤 하나로 원자로, 사용후 핵연료 시험시설 등 원자력 관련 시설을 견학하고, 방폐물 보관 상황 등 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했다.

정기현 의원은 “원자력이 전문성을 요구하는 기술이기는 하지만 정보만큼은 시민들과 편하게 나눌 수 있는 보편적 정보라고 인식해 주었으면 좋겠다”면서 원자력연구원의 전향적인 자세 변화를 촉구했다.

박정현 의원도 "원자력 안전 문제의 핵심은 정보의 투명성"이라고 강조한 뒤 “시민검증단이 납득할만한 수준의 안전이 담보되지 않으면 파이로 프로세싱 연구를 진행하지 말아줄 것”을 요구했다.

조원휘 위원장은 지난 5월 체결한 원자력 안전 협약 내용의 철저한 이행을 당부한 뒤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 중 하나인 ‘원자력 주변지역 지원 및 원자력 의학원 건립’에 대해 각별한 관심과 노력을 당부했다.




kt0319@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