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영화

봉준호X브래드 피트, '옥자' 뉴욕 프리미어에서 재회+포옹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2017-06-09 14:17 송고
넷플릭스 제공 © News1

봉준호 감독과 할리우드 배우 브래드 피트가 뉴욕에서 만났다. 

'넷플릭스는 9일 '옥자'의 뉴욕 프리미어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옥자'의 뉴욕 프리미어는 지난 8일 오후 6시 30분(현지 시각) 뉴욕 AMC 링컨 스퀘어에서 진행됐다.

넷플릭스 제공 © News1

'옥자' 프리미어에는 틸다 스윈튼, 폴 다노, 릴리 콜린스, 스티븐 연, 지안카를로 에스포지토, 데본 보스틱 등 할리우드 정상급 배우들을 비롯해 봉준호 감독과 미자 역의 안서현이 참석했다. 각국의 취재진들과 전세계 팬들의 뜨거운 열기로 가득한 현장은 영화에 대한 폭발적인 관심을 실감케 했다.

수많은 언론과 팬들의 쏟아지는 관심 속에서 레드카펫 현장에 모습을 드러낸 봉준호 감독과 배우들은 환한 미소와 여유로운 모습을 보여줬다. 또한, 팬들과 함께 사진을 찍고 사인을 해주는 등 아낌없는 팬서비스로 뜨거운 성원에 화답하며 특별한 시간을 가졌다. 특히 봉준호 감독과 제작자인 브래드 피트는 뜨거운 포옹을 나누기도 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옥자'는 봉준호 감독과 넷플릭스가 손잡고 만든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로, 뉴욕 프리미어를 통해 팬들의 폭발적인 성원을 불러모았다. 이 영화는 오는 29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세계 190개 국가에 동시에 선보일 예정이며, 한국에서는 NEW의 배급을 통해 극장 개봉할 예정이다.




eujenej@news1.kr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