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강경화 "아이가 걱정스러워서, 대단히 죄송"…위장전입 사과

위장전입 장소 "친척집" 거짓해명도 사과

(서울=뉴스1) 박상휘 기자, 이정호 기자 | 2017-06-07 10:52 송고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선서를 하고 있다. 2017.6.7/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가 7일 자신의 장녀를 특정 학교에 입학시키기 위해 위장전입을 한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강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관련 의혹에 대해 "공직자로서 매우 부족했던 부분이라 생각하고 이 자리를 빌어 위원님과 국민들에게 진심으로 심심한 사과를 드린다"며 이렇게 밝혔다.

강 후보자는 "당시 저희 아이가 국내에서 학교를 다니다가 남편의 안식년으로 미국에 가서 고등학교를 1년 다녔다"며 "그 때 아이가 적응하느라 무척 고생했는데 다시 국내로 돌아와 적응하는 것이 걱정이 돼 엄마의 마음으로 잘 알고 있던 모교에 아이를 다니게 하려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단순한 맥락에서 그렇게 했는데 공직자로서 그야말로 판단이 부족한 부분이었다"며 "대단히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다시 한 번 고개를 숙였다.

강 후보자는 2000년 위장전입했던 서울 중구 정동의 한 아파트가 친척집이라고 거짓해명했던 것에 대해서도 사과했다.

당시 중구 정동의 한 아파트는 사실상 이화여고의 관사로 밝혀졌다.

강 후보자는 "문제를 해명하는 과정에서 제가 뉴욕에서 급거 귀국하느라 검증할 상황이 아니었다"며 "남편이 검증팀과 교신을 주고 받으면서 아무 생각 없이 '아마 친척과 관련된 것 같다'고 발언한게 문제를 키운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부 사이 소통이 부족한 부분이었고 해명 과정에서 사실이 잘못 전달된 것에 관해 대단히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sanghw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