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청와대 전세 들어왔다 생각해달라"…文대통령 "그렇게 하겠다"(종합)

靑 "특수활동비 절감해 청년일자리 예산으로 활용"
"대통령 가족식사비 예산 지원 중단…급여서 공제"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서미선 기자, 구교운 기자 | 2017-05-25 13:02 송고 | 2017-05-25 13:56 최종수정
문재인 정부 초대 총무비서관으로 임명된 이정도 기재부 행정안전예산심의관이 11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2017.5.11/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청와대는 25일 특수활동비와 특정업무경비를 절감해 청년일자리 창출 및 소외계층 지원 등을 위한 예산 편성에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또 공식행사를 제외한 대통령의 가족식사 및 사적비품 비용에 대해 예산지원을 전면 중단하기로 했다.

이정도 청와대 총무비서관은 춘추관 2층 브리핑룸에서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처음으로 주재하는 수석보좌관회의 안건 중 하나인 특수활동비에 관한 브리핑을 갖고 이같이 전했다.

그는 "대통령비서실은 특수활동비와 특정업무경비를 2017년 5월 현재액 127억원 중 42%(53억원)를 절감해 집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기획재정부 예산집행지침에서 규정된대로 특수활동비와 특정업무경비 집행의 투명성을 제고하고 대통령비서실 자체지침과 집행계획을 수립해 내부통제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감사원의 특수활동비에 대한 계산증명지침에 따라 증빙서류를 작성해 사후관리도 강화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 비서관은 절감된 재원은 정부가 청년일자리 창출 및 소외계층 지원 등을 위한 예산 편성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의미가 담겨있지만 "남은 재원을 어떻게 활용할지는 재정당국이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비서관은 또 특수활동비와 특정업무경비의 2018년도 예산과 관련해선 "2017년 절감집행 기준을 동일하게 적용해 2017년 대비 31%(50억원)를 축소한다"고 밝혔다.

취임선서와 함께 5년 임기를 시작한 문재인 대통령와 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환영행사에서 주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17.5.10/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이에 따라 2017년 162억원이었던 특수활동비와 특정업무경비 총예산은 2018년 112억원으로 줄어든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특수활동비와 특정업무경비의 2017년 예산은 각각 125억원과 37억원이었으며, 이는 2018년 97억원, 15억원으로 축소돼 요구될 예정이다.

이와 연계해 오는 31일 기획재정부에 요구하는 대통령비서실 및 국가안보실 소관의 2018년 전체 예산 또한 2017년 대비 3.9% 축소된다.

이 비서관은 다만 "전체 예산을 축소 요구하면서도 국가안보실 기능 강화에 따라 '국가안보 및 위기관리' 사업은 2017년 대비 5.1% 증액 요구해 대통령비서실 본연의 업무수행에 차질이 없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앞으로 공식행사 외에 가족식사 비용 등을 사비로 결제하게 됐다.

이 비서관은 "국민세금인 예산으로 비용 지급을 할 수 있는 부분과 그렇지 않은 경우를 명확히 구분하겠다는 대통령의 의지"라고 말했다.

이 비서관은 문 대통령이 경비에 관한 문의를 하길래 "전세를 들어오셨다고 생각하시라"고 말했으며 이에 문 대통령은 흔쾌히 "그렇게 하겠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의 급여는 공식적인 명목으로 진행되지 않은 조찬과 중식, 만찬 및 간식 등이 구분돼 그 비용이 기록되고 해당 비용들이 제외된 채 급여가 지급된다.


cho117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