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부산ㆍ경남

동서대, 개교 25주년 ‘디자인 교육의 미래’ 학술교류

(부산ㆍ경남=뉴스1) 조아현 기자 | 2017-05-24 18:34 송고
부산 동서대학교 해운대캠퍼스 전경사진. (동서대 제공)© News1

동서대학교가 개교 25주년을 맞아 특성화 분야로 꼽히는 디자인 대학의 연구성과를 재조명한다.

동서대는 오는 25일 오전 10시 소향아트홀에서 디자인 대학 25주년 기념식을 열고 '디자인 교육의 미래 및 부산지역 디자인교육'에 대한 학술교류를 진행한다.

이날 행사에는 한국산업디자이너협회 회장인 정도성 교수와 부산디자인센터 홍군선 원장 등 디자인계 주요 인사들이 참여한다.

오후 2시 30분에는 동서대학교 디자인 대학의 역사 기념전시회가 GSI빌딩 3층 디자인 갤러리에서 개최된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동서대가 1995년 첫 졸업생을 배출한 이후 2016년까지 열린 전공별 졸업전시회 도록과 포스터, 대학 대학원 관련 소장자료, 동문전 등을 통해 디자인 교육의 성과를 엿볼 수 있다.

오는 26일에는 UIT 국제세미나실에서 국제 학술대회가 열린다.

대회에서는 한국, 중국, 일본, 대만의 4개국 교수와 대학원생들이 모여 '아시아의 놀이문화'를 주제로 발표와 토론을 벌인다.

참석자들은 이를 통해 디자인 활동영역의 확장과 지역사회에서의 적용 가능성을 탐색한다.

특히 동서대는 25주년을 맞아 디자인대학 25년의 역사아카이빙 자료집을 출간했다. 자료집 전반부는 디자인 교육에 대한 역사자료로 구성되고 후반부에는 기업사와 지역 디자이너, 부산 전시공간의 역사, 부산 주요 대학의 디자인 연구 경향에 대한 분석내용이 담겨있다.

이번 행사 준비위원장을 맡고있는 장주영 동서대 교수는 "이번 자료집 발간은 동서대 디자인교육의 역사일 뿐 아니라 크게는 부산지역 디자인교육의 역사의 일부분을 정리하는데 의미가 있다"며 "그동안 서울 중심의 역사 서술로 제외되어 온 지역 디자인의 이야기로 화두를 던진다는 점에서 중요한 가치가 있다"고 전했다.


choah45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