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바른 "한국당, 김현아 보복성 상임위 교체…차라리 제명하라"

한국당 "金 배려해 인내하면서 상당기간 말미 줘"

(서울=뉴스1) 곽선미 기자, 김정률 기자 | 2017-05-23 17:23 송고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왼쪽). 2017.2.1/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바른정당이 23일 자유한국당을 향해 "김현아 의원에 대한 보복성 사보임은 후안무치한 처사"라며 "차라리 제명하라"고 촉구했다.

조영희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지난주 한국당이 김 의원을 본인의 동의나 아무런 설명 절차 없이 강제로 상임위원회를 변경시키는, 사보임 신청서를 국회 사무처에 제출했다고 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조 대변인은 "대통령 탄핵이라는 초유의 상황에서 정치적 소신을 지켰다는 이유로 동료 의원에게 당원권 정지 3년이라는 중징계를 내리더니 이제는 그의 상임위까지 강제로 빼앗으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조 대변인은 "당론을 따르지 않았다는 이유라면 차라리 제명해 무소속으로 활동하게 할 수 있음에도 상임위를 강제로 중단시켜 김 의원을 압박하는 것은 제1야당이 보여서는 안될 치졸한 태도"라고 맹비난했다.

국회사무처에서는 김 의원의 상임위가 어떻게 변경될 예정인지 답변을 꺼리고 있다. 당내에서는 보건복지위 소속 송석준 의원과 김 의원의 상임위가 뒤바뀌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 의원은 지난해 말 탄핵 정국과 바른정당 창당 과정을 거치면서 바른정당을 측면 지원하는 행보를 보이면서 바른정당으로부터는 응원을, 자유한국당으로부터는 지탄을 받아왔다.

비례대표 국회의원인 김 의원은 탈당시 의원직을 상실하게 돼 당적은 한국당에 유지한 채 바른정당의 주요 행사에 참석하며 간접적으로 정치적 의사를 표현해왔다.

이에 한국당은 지난 1월 김 의원에 대해 당원권 정지 3년의 중징계를 내렸다.

대선을 거치며 잠시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던 김 의원 거취 문제는 한국당이 김 의원에게 동의 절차를 거치지 않은 채 김 의원의 소속 상임위 변경을 추진하면서 이같이 재점화하는 양상이다. 

김선동 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김 의원이 비례대표이기 때문에 우리 당의 자산"이라며 "그러나 우리 당을 위한 일이 아닌 역행하는 일을 했다. 거기다 국토위는 노른자위 상임위라서 전부터 수거해야 한다는 여론이 있었다"고 밝혔다.  

김 원내수석은 이어 "그러나 김 의원을 배려해 인내하면서 시간을 끌고 상당기간 말미를 준 것"이라고 강조했다.





gs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