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여소야대 국면, 시동걸린 '문재인표 협치'…일단 공통공약부터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운영, 사드·개헌·일자리 현안 '협치'로 푼다

(서울=뉴스1) 류정민 기자 | 2017-05-19 22:03 송고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청와대에서 5당 원내대표와 첫 오찬 회동을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문재인 대통령,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 (청와대) 2017.5.19/뉴스1 © News1 이광호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가 19일 청와대 오찬 회동에서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운영에 큰 틀에서 합의하면서 '문재인식 협치'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원내 1당이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국회 의원 정수의 절반에 못미치는 120석에 불과하기 때문에 원활한 국정 운영을 위해서는 여야간 원활한 협의 및 합의가 필수다.

이번 대선에서는 '누가 대통령이 되든 여소야대 국면으로 협치가 필수'라는 발언들이 반복적으로 쏟아져 나왔고 이 과정에서 여야를 막론하고 협치가 필수라는 공감대가 형성돼 왔다.

이날 상춘재에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정우택 자유한국당, 김동철 국민의당, 주호영 바른정당,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와 원탁 테이블에 앉아 오찬을 한 문 대통령은 먼저 협의체 구성을 제안할 정도로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고 5당 원내대표들도 상설협의체 운영에 모두 동의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5당 체제라는 새로운 정치적 현실을 질서 있게 협치로서 타개하는 매우 중요한 화두로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를 대통령께서 직접 제안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협의체 운영은 대통령 또는 총리가 주재를 하도록 하고, 사안별로 경제부총리나 사회부총리, 해당 장관, 국회에선 5당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 청와대에선 정책실장과 해당 수석과 정무수석이 참석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안과 사안의 경중에 따라 따라 협의체를 탄력적으로 운용하겠다는 뜻으로, 협의체가 앞으로 개헌, 사드, 한미FTA 재협상, 증세, 복지, 일자리, 검찰·국가정보원 개혁, 방송개혁 등 각종 현안 조율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여야5당 원내대표와 오찬 회담을 하기위해 청와대 상춘재에 들어서고 있다.(청와대) 2017.5.19/뉴스1 © News1 이광호

이날 문 대통령과 5당 원내대표는 각 당의 공통 대선공약을 우선 추진하기로 하는 등 이미 협치에 시동을 걸었다. 각 당과 합의가 쉬운 사안부터 처리해 나가면서 협력의 분위기를 이끌어내고 신뢰를 쌓아가겠다는 의지가 엿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동에서 "국정기획자문위원회의 운영위를 꾸린 것도 그런 것(여·야·정 협의)을 위한 것으로, 각 부처 업무보고를 받을 때 각 당의 공통공약도 함께 보고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히는 등 '협치'를 시스템화 하고 야당에 신뢰감을 주기위해 공을 들이고 있다.

각 당 원내대표들도 협치를 강조하며 여야정 협의체 구성에 기대감을 표했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회동 후 "일회성에 그치지않고 소통의 자리 이어졌으면 좋겠다고 건의를 했다"며 "대통령이 업무지시보다는 협치 정신을 살려줬으면 좋겠다는 뜻을 전했다"고 밝혔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브리핑에서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에 적극 찬동하고 실질적 협치 가능하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ryupd01@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봄 가뭄에 속타는 '농심'…강수량 반토막 비상
정부, 상황실 설치 등 대책 고심…경기남부·충남지역 저수지 바닥 드러나 피해 우려
극심한 봄 가뭄으로 전국 주요 농가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정부 당국도 대응책 마련에 집중하고 있…
'돈봉투 만찬' 이영렬 안태근 조사···
중톱
'돈봉투 만찬' 사건을 조사하고 있는 법무부·검찰 합동감찰반이 이영렬 전 …
국민 5001명이 제기한 朴 민사소송···
중톱
시민들이 박 전 대통령을 상대로 정신적 손해를 배상하라며 제기한 민사소송…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