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ITㆍ과학

[구글I/O] 'AI 제국' 꿈꾸는 구글…일자리까지 찾아준다

순다 피차이 CEO "우리의 목표는 모두를 위한 AI"

(샌프란시스코=뉴스1) 이수호 기자 | 2017-05-19 15:48 송고 | 2017-05-19 17:12 최종수정
순다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 © News1

PC에 이어 모바일 세상을 지배해온 구글이 이제는 인공지능(AI)을 전면에 내세우고 있다. 구글이 자랑하는 모든 서비스에 AI를 접목하겠다는 것. 전세계 인구의 3분의1인 20억명이 구글 안드로이드를 사용하고 있는 만큼, 이제는 AI를 통해 전세계 IT 시장을 집어삼키겠다는 게 구글의 야심이다.

순다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1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마운틴뷰 쇼라인 앰피시어터에서 열린 '구글I/O 2017' 기조연설에서 "우리는 모바일 퍼스트(mobile-first)에서 AI 퍼스트(AI-first)로의 전환을 목격하고 있다"며 "기술과 상호 작용할 수 있는 세계를 위해 구글의 모든 제품을 새롭게 구상중"이라고 밝혔다.

대표적인 것이 이날 처음 공개된 '구글렌즈'다. 구글렌즈는 단순한 카메라앱이 아니라 AI에 눈을 달았다. AI가 두뇌에 해당한다면 카메라는 '눈'에 해당한다. 음성으로 질문해 답변하는 것에 그쳤던 기존의 AI 비서와 달리 눈 달린 AI가 직접 말을 걸게 되는 것이다. 카메라 렌즈로 들어온 피사체를 인식해서 스스로 판단하고 제어하는 역할까지 함으로써 구글은 '구글렌즈'를 통해 AI 기술을 한단계 발전시킨 셈이다.

구글렌즈를 통해 와이파이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보여주면 자동으로 와이파이가 접속된다. © News1

구글은 이미 AI를 통한 질병 치료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사진을 통해 질환을 진단하는 안구 질환과 유방암을 시작으로 AI 진단 관련 데이터를 모두 공개해 의학계에서 AI가 대중화되도록 유도하고 있다. AI 기술을 공유하는 '텐서플로우'를 통해 기계학습(머신러닝) 알고리즘을 개발자들에게 확산시키는 노력도 지속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AI가 널리 확산되면 사람의 일자리는 줄어들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다. 과거 공장자동화나 기업의 전산시스템 도입 등으로 실제로 많은 일자리가 줄어들었다는 점에서 이같은 우려는 현실이 될 가능성도 없지않다.

구글은 이같은 우려를 의식한듯, 이번 개발자회의에서 좀더 색다른 서비스도 공개했다. 바로 '일자리를 위한 구글(Google for Jobs)'가 그것이다. 이것은 구글이 일자리 추천서비스를 하겠다는 것이다. AI가 인간의 일자리를 뺏을 것이라는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일자리를 추천하는데도 AI 기술을 활용하겠다는 구글의 역발상으로 해석된다.

피차이 CEO는 "AI 기술은 정보에 대한 접근성을 모두에게 차별없이 제공하고 새로운 기회들을 들춰냄으로써 수백만명을 도울 수 있다"며 "곧 일자리 추천서비스인 '구글 포 잡스(Google for Jobs)'를 출시해 기업들을 직원이 될 가능성이 있는 이들과 연결해주고, 구직자들이 새로운 기회를 찾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병리학 박사로 구글의 AI의학 영상팀 소속인 릴리 펭 박사는 <뉴스1>과 만나 "AI 딥러닝 기술이 고도화되더라도 의사를 대체하는 것이 아니다"면서 "전세계적으로 부족한 전문의를 돕는 역할을 맡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AI가 인간에게 부정적인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구글의 AI 스피커 '구글홈' © News1



lsh5998688@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봄 가뭄에 속타는 '농심'…강수량 반토막 비상
정부, 상황실 설치 등 대책 고심…경기남부·충남지역 저수지 바닥 드러나 피해 우려
극심한 봄 가뭄으로 전국 주요 농가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정부 당국도 대응책 마련에 집중하고 있…
'돈봉투 만찬' 이영렬 안태근 조사···
중톱
'돈봉투 만찬' 사건을 조사하고 있는 법무부·검찰 합동감찰반이 이영렬 전 …
국민 5001명이 제기한 朴 민사소송···
중톱
시민들이 박 전 대통령을 상대로 정신적 손해를 배상하라며 제기한 민사소송…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