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블랙리스트' 출석불응 김희범 전 문체부차관 구인…특검 첫 사례

22일 '블랙리스트' 재판 법정까지 구인·증인 출석

(서울=뉴스1) 문창석 기자 | 2017-05-19 14:53 송고 | 2017-05-19 14:55 최종수정
김희범 전 문체부차관 © News1 박세연 기자

'블랙리스트' 사건과 관련해 그동안 증인 출석을 거부한 김희범 전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에 대해 재판부가 구인영장을 불부했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기소한 사건 중 최초로 구인되는 사례다.

19일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22일 열리는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78) 등의 재판에서 오전 10시10분 증인으로 채택된 김 전 차관을 법정까지 구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는 김 전 차관이 지금까지 재판에 별다른 이유 없이 증인으로 출석하지 않아서다. 지난 10일 재판에서 특검 측은 "김 전 차관이 출석을 회피하는 느낌을 받았다"며 구인을 요청했다.

당시 재판부도 "김 전 차관이 재판부에 밝힌 불출석 취지를 보면 구체적인 사유가 있다기 보다는 심정적으로 하기 싫어하는 것 같다"고 판단했다.

김 전 차관은 블랙리스트에 소극적인 문체부 1급 공무원 6명의 사표를 받으라는 윗선의 지시를 받고 2014년 9월18일 간담회에서 이 중 3명에게 사직서를 받은 의혹을 받고 있다.

당시 사표를 낸 사람 중 한 명인 최규학 전 문체부 기획조정실장은 지난 2일 공판에서 "김 전 차관이 요구한 게 맞다"며 "이는 김 전 실장으로부터 오더(명령)가 왔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themoon@news1.kr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봄 가뭄에 속타는 '농심'…강수량 반토막 비상
정부, 상황실 설치 등 대책 고심…경기남부·충남지역 저수지 바닥 드러나 피해 우려
극심한 봄 가뭄으로 전국 주요 농가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정부 당국도 대응책 마련에 집중하고 있…
'돈봉투 만찬' 이영렬 안태근 조사···
중톱
'돈봉투 만찬' 사건을 조사하고 있는 법무부·검찰 합동감찰반이 이영렬 전 …
국민 5001명이 제기한 朴 민사소송···
중톱
시민들이 박 전 대통령을 상대로 정신적 손해를 배상하라며 제기한 민사소송…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