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전북

고창 청보리밭축제 '성료'…관광객 49만명 다녀가

(고창=뉴스1) 박제철 기자 | 2017-05-19 13:42 송고
'넘실대는 초록의 물결' 올해로 14회 째를 맞은 고창 청보리밭축제가 열린 22일 고창 청보리밭을 찾은 시민들이 청보리밭 사이로 핀 노란 유채꽃을 보며 봄기운을 만끽하고 있다. 고창 청보리밭축제는 ‘한국인의 본향 고창! 도깨비가 사랑한 청보리밭!’이라는 주제로 22일부터 다음달 14일까지 전북 고창군 공음면 학원농장 일원에서 개최된다. 2017.04.22/뉴스1 © News1 박제철 기자

대한민국 대표 경관축제인 전북 고창 청보리밭 축제에 49만명이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인의 본향 고창, 도깨비가 사랑한 청보리밭’을 주제로 한 ‘제14회 고창청보리밭 축제’가 공음면 학원농장 일원에서 4월22일부터 5월14일까지 총 23일간의 축제를 성황리에 마무리 했다.

축제 기간 동안 49만명이 넘는 관광객이 고창을 찾았으며, 220억원 이상의 지역경제 파급효과를 거둔 것으로 집계돼 다시 한 번 대한민국 대표 경관농업축제로 자리매김하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특히 지난 3일에서 7일까지 징검다리 연휴를 맞아 일일 최대 3만여 명의 관광객이 축제장을 찾는 등 5월 중 개최되는 수많은 축제들 사이에서도 단연 눈에 띄는 축제로 관심을 받았다.

올해 축제는 30여만평에 펼쳐진 초록 물결 속 청보리와 노란 유채꽃이 함께 어우러진 사잇길을 걸으면서 일상생활에 지친 관광객들의 피로를 말끔히 털어버리고 마음의 여유를 되찾는 자리가 됐다.    

또 행사기간에는 밸리댄스, 농악공연, 신나는 예술버스공연 등 다채로운 볼거리가 제공돼 관광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고, 유리온실을 리모델링한 농경유물전시관에 농경유물전시 및 고창 주요관광지 사진을 전시해 관광객의 옛 향수를 불러일으키며 호응을 얻었다. 

군은 내년에도 타 축제와 차별화된 볼거리를 제공하고, 관광객의 다양한 욕구를 충족하기 위해 주차장과 편의시설, 다양한 먹거리 등을 보완해 경관농업의 대표 자리를 계속 유지할 수 있도록 더욱 내실 있는 축제를 준비해나갈 계획이다.   

한편, 축제가 끝난 후에도 학원관광농장에서는 노랗게 익어가는 황금보리를 느껴볼 수 있으며 여름에는 해바라기, 가을에는 메밀밭으로 꾸며져 초록 청보리와는 또 다른 감동을 전해 줄 것으로 보인다.


jcpark@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여야, 국회 정상화 합의…정부조직법 논의 시작
7월 국회 열기로…조국·조현옥 출석, 추경 합의 관련 문구는 결국 빠져
여야 4당 원내대표가 다음달 4일부터 18일까지 임시국회를 여는 것에 최종 합의했다. 다만 쟁점이 된…
한승희 국세청장 후보자, 국회 인···
중톱
한승희 국세청장 후보자가 27일 국회 인사청문회를 통과했다. 국회 기획재정…
與 "사과로 끝?"…'문준용 조작' 배···
중톱
더불어민주당이 27일 문재인 대통령이 아들 준용씨의 고용정보원 입사에 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