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文대통령, 외교안보 인선에 '신중 또 신중'…이유는?

외교 전문가·안보 전문가 놓고 고심…내주초 발표 예정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2017-05-19 13:10 송고 | 2017-05-19 13:46 최종수정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7일 오후 한민구 국방부 장관, 이순진 합동참모본부 의장의 안내를 받으며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함동참모본부로 이동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 News1 이광호 기자

문재인정부의 외교안보라인 인선이 늦어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는 가운데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 취임 10일째인 19일에도 외교안보 사안을 관장할 국가안보실장 임명이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번주 내로 외교안보라인 인선이 시작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왔지만 청와대는 이날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과 박균택 법무부 검찰국장이라는 검찰 인사를 깜짝 발표했다.

앞서 청와대는 급박한 외교·안보 위기 상황에 발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국가안보실의 기능을 대폭 강화하는 직제개편을 단행했고, 안보실장은 외교와 국방을 아우르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게 됐다.

하지만 안보실장 인선이 늦어지면서 박근혜정부 때 임명된 김관진 실장이 긴급 NSC(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 참석과 문 대통령의 첫 국방부 방문 등을 수행했다.

김 실장에 대한 교체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지만 문 대통령은 외교안보의 인선 기조와 콘셉트를 놓고 장고에 장고를 거듭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권한이 확대된 안보실장 자리에 외교전문가와 군사안보전문가 중 누구를 앉힐 것인지를 놓고 고민한다는 관측이다. 인사의 방향에 따라 문재인정부의 외교안보 정책의 지향점을 가늠할 수 있다.

후보군 검증 과정에서 일부 문제가 드러나 문 대통령의 최종 결단이 늦어지는 것 아니냐는 얘기도 흘러나온다.

다만 북한 핵·미사일 위협과 사드(THAAD) 배치 등 외교안보 현안이 산적한 만큼 다음주로 예정된 차관 인사와 함께 안보실장이 임명될 가능성이 크다.

후보군으로는 문정인 연세대 명예특임교수를 비롯해 정의용 청와대 외교안보TF(태스크포스) 단장, 위성락 전 러시아 대사, 황기철·송영무 전 해군참모총장, 박종헌 전 공군참모총장, 백군기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이 거론된다.

안보실장 인선과 함께 외교·국방·통일부 장관 등의 인선도 뒤따르거나 '패키지 발표'가 이뤄질 수도 있다.

다만 다음달 말 미국 워싱턴에서 한미정상회담이 개최되는 점을 고려한다면 외교부 장관 인선이 먼저 이뤄질 가능성도 점쳐진다. 

청와대 관계자는 "(외교안보라인) 인사에 신중을 기하기 위해 대통령의 고민과 생각이 굉장히 깊다"며 "어떤 대상을 놓고 맞다, 아니다 하는 그런 문제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parksj@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