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광주ㆍ전남

"아빠 나 37번째 생일이 됐어"…대통령 울린 소형씨의 사연

(광주=뉴스1) 전원 기자 | 2017-05-18 14:04 송고 | 2017-05-18 17:57 최종수정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추모사 중 눈물을 흘린 한 유가족을 위로하고 있다. 2017.5.18/뉴스 © News1 허경 기자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눈물을 자아낸 김소형씨(37·여) 사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8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5·18기념식 기념공연 1막 에서 '슬픈 생일'이라는 주제로 소형씨의 사연이 공개됐다.

소형씨는 1980년 5월18일 태어났다. 소형씨에게 생일은 결코 즐거워할 수 없는 슬픈 날이다. 바로 자신의 아버지를 잃은 날이기 때문이다.

소형씨는 아버지의 묘소를 찾아 "아빠 나 37번째 생일이 됐어. 내 생일 축하해 주고 있지"라며 "이제는 매번 축하받을게"라고 말했다.

당시 완도 수협에서 근무하던 아버지 김재평씨는 소형씨가 태어났다는 소식을 듣고 광주로 향했다.

5·18민주화운동이 일어나 위험한 상황이었지만 딸의 얼굴을 보겠다는 재평씨의 행보를 막을 수 없었다. 그렇게 달려간 재평씨는 29세의 나이로 계엄군의 총탄에 숨졌다.

소형씨는 추모글에서 "철이 없었을 때는 이런 생각도 했다"며 "내가 태어나지 않았다면 아빠와 엄마는 지금도 참 행복하게 살아계셨을 텐데"라고 눈물을 흘렸다.

이어 "한번도 당신을 보지 못한 그녀가 이제 당신보다 더 커버린 나이가 되고 나서야 당신을 이렇게 부를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아버지 당신이 제게 사랑이었음을, 당신을 비롯한 37년 전 모든 아버지들이 우리가 행복하게 걸어갈 내일의 밝은 길을 열어주셨음을. 사랑합니다 아버지"라고 울먹였다.

소형씨의 사연을 듣고 눈물을 흘린 문 대통령은 이내 바로 일어서서 소형씨에게 향했다. 문 대통령은 소형씨를 꼭 안아주면서 위로했다.

또 문 대통령은 기념식을 마친 뒤 소형씨의 아버지 김재평씨의 묘소도 찾았다.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회의장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유가족의 추모사를 듣던 중 눈물을 훔치고 있다.2017.5.18/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소형씨의 사연에 대해 "생일을 기쁘게 맞이하지 못하고 아픔으로만 간직했는데 얼마나 아픈 일이냐"며 "대통령과 끌어안고 흐느끼고 그런 모습, 우리 사회가 새롭게 나아가야 하는, 더욱 감동적인 모습이다"고 말했다.


junwon@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제보 의혹 조작' 이유미 구속…法 "사안 중대"
영장심사 8시간30분만에 발부…檢, 국민의당 개입 수사 탄력
지난 19대 대선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 아들의 채용 특혜 의혹을 조작해 유포한 혐의를 받는 국민의…
코스피 연내 2600도…'바이 코리아'···
중톱
코스피가 2400선을 넘었다. 지난해 말부터 6개월째 상승세를 이어온 결과다. …
'문준용의혹 조작' 이유미 구속…"···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