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안철수 "5·18기념식 정상화 기뻐…文정부 성공 바라"

"제 부족한 점 돌아보고 있어"

(광주·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 이원준 기자 | 2017-05-18 11:35 송고 | 2017-05-18 11:54 최종수정
안철수 국민의당 전 공동대표.  2017.5.15/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전 상임공동대표가 18일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비롯해서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정상화된 것은 참 기쁜 일"이라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5.18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후 기자들과 만나 이렇게 답했다.

안 전 대표는 또 임을 위한 행진곡의 5·18민주화운동 기념곡 공식 지정 문제에 대해선 "국민의당에서 개정안을 발의했다"고 소개했다.

안 전 대표는 귀빈석이 아닌 시민석에 앉은 이유에 대해선 "시민들과 함께 달라진 기념식을 함께하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과의 연정과 바른정당과의 통합론 등 향후 국민의당의 행보에 대해선 "문재인정권이 성공하기를 바란다"면서 "민생과 안보에 대한 부분들은 다당제 하에서 여러 정당들이 적극 협조하지 않겠느냐"고 했다.

한편, 향후 행보에 대해선 "많은 분들을 뵙고 감사 말씀을 드리고 있다"며 "동시에 제 부족한 점들을 돌아보고 있다"고 전했다.


good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