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하태경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막았던 보훈처 감사 필요"

"제창 거부한 박근혜 정부 지극히 옹졸"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 | 2017-05-18 08:00 송고 | 2017-05-18 13:39 최종수정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 2017.1.12/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은 18일 "박승춘 전 국가보훈처장의 보훈처가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거부한 것에 대한 감사원 감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박근혜 정부가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거부한 것은 지극히 옹졸한 것이었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박 전 처장은 임을 위한 행진곡 가사 중 '임'은 김일성이고 '새날'은 사회주의 혁명을 의미한다고 청와대에 보고해 제창을 막았지만 이것은 허위사실"이라며 "탈북자 주성하 기자, 태영호 공사 증언에 의하면 임을 위한 행진곡은 북한에서 금지곡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보훈처는 어떤 근거로 이 노래를 김일성 찬양곡으로 둔갑시킨 것이냐"며 "민주주의 노래를 왜곡하여 국민통합과 영호남 화합에 찬물을 끼얹은 보훈처에 대한 감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hanantway@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교육부 "누리과정 예산전액 내년부터 국고 부담"
국정기획위 업무보고, 보육현장 예산갈등 사라질 듯…국공립유치원 수용률도 20%→40%로 확대
교육부가 누리과정(3~5세 무상보육) 예산을 전액 국고로 부담하는 계획을 국정기획자문위원회…
文대통령 솔선수범…특수활동비 '칼···
중톱
문재인 대통령이 그동안 '비리의 온상'으로 지적돼 온 특수활동비에 대한 개…
A부터 Z까지…달라진 첫 수석보좌관···
중톱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첫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한 가운데 전임 정부와의 …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