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하태경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막았던 보훈처 감사 필요"

"제창 거부한 박근혜 정부 지극히 옹졸"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 | 2017-05-18 08:00 송고 | 2017-05-18 13:39 최종수정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 2017.1.12/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은 18일 "박승춘 전 국가보훈처장의 보훈처가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거부한 것에 대한 감사원 감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박근혜 정부가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거부한 것은 지극히 옹졸한 것이었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박 전 처장은 임을 위한 행진곡 가사 중 '임'은 김일성이고 '새날'은 사회주의 혁명을 의미한다고 청와대에 보고해 제창을 막았지만 이것은 허위사실"이라며 "탈북자 주성하 기자, 태영호 공사 증언에 의하면 임을 위한 행진곡은 북한에서 금지곡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보훈처는 어떤 근거로 이 노래를 김일성 찬양곡으로 둔갑시킨 것이냐"며 "민주주의 노래를 왜곡하여 국민통합과 영호남 화합에 찬물을 끼얹은 보훈처에 대한 감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hanantway@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여야, 국회 정상화 합의…정부조직법 논의 시작
7월 국회 열기로…조국·조현옥 출석, 추경 합의 관련 문구는 결국 빠져
여야 4당 원내대표가 다음달 4일부터 18일까지 임시국회를 여는 것에 최종 합의했다. 다만 쟁점이 된…
한승희 국세청장 후보자, 국회 인···
중톱
한승희 국세청장 후보자가 27일 국회 인사청문회를 통과했다. 국회 기획재정…
與 "사과로 끝?"…'문준용 조작' 배···
중톱
더불어민주당이 27일 문재인 대통령이 아들 준용씨의 고용정보원 입사에 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