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미주

"트럼프 때문에"…세계 부자 500명, 밤새 40조 날렸다

뉴욕증시 급락으로 자산가치 350억달러 줄어

(서울=뉴스1) 온다예 기자 | 2017-05-18 07:31 송고 | 2017-05-18 11:06 최종수정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 AFP=뉴스1

뉴욕증시가 17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 당선 이후 가장 큰 폭으로 하락하면서 전세계 최대 부자 500명의 자산이 하루아침에 350억달러(약 39조2175억원) 줄어들었다.

블룸버그가 집계한 블룸버그억만장자지수에 따르면 전세계 500명의 자산은 16일 4조8900억달러에서 그다음 날인 17일 4조8560억달러로 줄었다. 

세계에서 가장 부자인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는 17일 MS 주가가 2.8%가량 하락한 탓에 하루아침에 자산가치 10억달러를 잃었다.

아마존 닷컴의 창립자 제프 베조스는 아마존의 주가가 2.2% 하락하면서 자산 17억달러가 줄어들었다. 세계 2위 부호를 자랑하던 베조스는 3위로 밀려났다.

세계 부호 2위 자리는 글로벌 패션 브랜드 자라(ZARA)를 이끄는 아만시오 오르테가 인디텍스그룹 창업자가 차지했다. 그러나 오르테가 역시 하루 만에 자산 3억5500만달러를 상실했다.

기밀유출에 이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러시아 스캔들 수사방해 파문으로 워싱턴 정가에 '탄핵' 이슈가 수면 위로 떠오른 가운데 이날 뉴욕증시 3대지수는 트럼프 당선 이전인 지난해 9월 이후 최대 낙폭을 보였다. 나스닥은 2.6% 하락했고 MSCI전세계지수는 1.2% 떨어졌다. 은행주가 가장 큰 타격을 입었다.

세계 5위 부호인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는 페이스북 주가가 3.3% 하락하면서 자산가치 20억달러를 날렸다.


hahaha8288@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靑 "인사원칙 기계적 적용 어렵다"…사실상 수정
"위장전입 등 5대비리도 심각성 의도성 반복성 종합해서 판단해야"…새 기준 마련 방침
문재인정부가 대선 과정에서 주요 공약으로 내세운 '5대 비리자 고위공직 원천배제 원칙'에 대해 "…
[U-20 월드컵] 한국, 잉글랜드에 ···
중톱
한국이 아쉽게 잉글랜드에 패하면서 조 2위로 16강에 진출했다. 한국은 26일 …
[U-20 월드컵] 한국, 잉글랜드에 ···
중톱
한국이 아쉽게 잉글랜드에 패해 조 2위로 16강에 진출했다. 한국은 26일 수원…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