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노동

일자리위원회 국무회의 의결…민간전문가 포함 30명 규모

부위원장은 민간, 간사는 靑 일자리수석비서관

(서울=뉴스1) 이준규 기자 | 2017-05-16 11:14 송고
세종청사 국무위원들이 16일 정부세종청사 국무회의장에서 열린 서울-세종 영상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7.5.16.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후 가장 먼저 지시한 일자리위원회 설치 안건이 16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

고용노동부는 이날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열린 서울-세종 영상국무회의에서 대통령을 위원장으로 하고 당연직 15명, 민간위촉직 15명 등 총 30명으로 구성하는 '일자리위원회 설치 및 운영에 관한 규정'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당연직은 기재부, 교육부, 고용노동부, 중소기업청 등 11개 관계부처 장과 한국개발연구원, 한국노동연구원, 한국직업능력개발원 등 3개 국책연구기관장, 청와대 일자리 수석비서관이 맡게 된다.

민간 위촉직 15명은 한국노총, 민주노총 등 관련단체 대표 6명과 민간전문가 9명 등이다.

부위원장은 민간 전문가 중에 임명하되 대통령비서실 정책특보를 겸임하도록 해 비서실의 책임을 높였다. 일자리 수석비서관은 위원회 간사를 겸임해 위원회가 일자리정책 컨트롤타워로 활동하도록 했다.

위원회 내에는 공공일자리 개선, 민간일자리 확대, 사회적경제 일자리 등 분야별로 전문위원회, 특별위원회, 지역위원회를 설치해 관련 분야의 소통을 강화할 방침이다.

위원회 지원을 위해 대통령비서실 일자리 주무 비서관을 단장으로 하고 유관 부처 파견 공무원과 국책연구기관 파견 직원, 민간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일자리기획단을 별도로 운영할 계획이다.

일자리위원회는 내각 구성이 완료되는 대로 개소식을 열고 위원장인 문 대통령 주재 아래 첫 회의를 열 예정이다.


findlo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