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이낙연 총리 후보자 "현안 파악해 성실한 청문회 되게할 것"

"수험생 처지라 조심스러워…내일부터 본격 출발"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2017-05-14 14:35 송고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 News1 남성진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는 14일 "어떠한 문제든 간에 제가 충분히 파악해서 성실한 청문회가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자는 이날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연수원 교육원 첫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이번 청문회는 정치, 외교안보, 경제, 사회 등 다방면에 걸친 현안들이 많이 다뤄질 걸로 전망이 되는데 지방행정에 3년 가까이 있다 보니 어두울 수 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이 후보자는 "그런 문제 대해서 빨리 제 머리를 업데이트하는데 노력하겠다"며 "내일부터 본격적으로 출발하기 위한 도움닫기로서 오늘 출근했다"고 말했다.

'책임총리'와 관련해 이 후보자는 "우선은 헌법이 정한 총리의 권한과 한계라는 것을 충분히 알고 있다"며 "책임총리라고 해서 모든 걸 다 마음대로 한다는 뜻은 아닐테지만 헌법과 법률에 명시돼 있지 않더라도 꼭 해야겠다고 생각하는 것은 몇가지 있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는 국정 과제와 부처의 정책이 어긋나지 않게하는 것과 국정과제에 필요한 속도와 부처의 수행 속도가 어긋나지 않게 하는 것, 유관부처간의 정책에 어긋남이 없도록 하는 것 등 세가지를 총리실이 확실히 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장관 등 내각에 대한 제청권과 관련해서는 "아마도 이번 주중에 협의의 기회가 있을 것으로 본다"면서 "정식 제청이라기보다는 정치행위로 저의 의견을 물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아들의 병역 면제와 관련해서는 "저희 준비팀에서 충분히 설명했다고 생각한다"고 했고, 박정희 전 대통령의 동상 건립 추진 명단에 이름을 올렸던 것에 대해서는 "이미 그 당시에 설명을 했다"고 밝혔다.

바른정당 등 야당이 지사직 사퇴로 도정 공백이 불가피하다고 지적한 것에는 "청문회에 가서 충분히 말하겠다"며 "제가 여기서 하나씩 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답했다.

이 후보자의 인사청문요청서는 지난 12일 국회에 제출됐으며, 국회는 제출된 날로부터 20일 안에 청문절차를 마쳐야 한다.


parksj@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