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조국 수석 "여기저기서 두들겨맞겠지만 맞으며 가겠다"

트위터 통해…"학교 돌아올 때까지 트위터 접는다"
페이스북에 한인섭 교수 글 공유…"조국, 출세아닌 징발"

(서울=뉴스1) 서미선 기자 | 2017-05-12 16:28 송고 | 2017-05-12 16:54 최종수정
2017.5.11/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조국 민정수석은 12일 "고심 끝에 민정수석직을 수락했다"며 "여기저기서 두들겨 맞겠지만 맞으며 가겠다"고 의지를 내비쳤다.

조 수석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능력 부족이지만 최대한 해보겠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마치고 학교로 돌아올 때까지 트위터를 접는다. 다들 건강 건승하시라"고도 적었다.

이와 함께 조 수석은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과 관련한 논란을 질문답변 식으로 정리한 한인섭 서울대 교수의 글을 공유했다.

한 교수는 조 수석 외모와 관련, '외모 패권'이 화제가 되는 것에 "외모보다 인격과 품위가 참 반듯한데 그 점에 대한 주목을 방해하는 게 외모"라고 운을 뗐다.

또 "출세는 무슨… 징발된 것"이라고 썼다.

한 교수는 "본인은 정권교체하는데 힘껏 돕고 연구실로 돌아오는 게 더 '폼'나지 않나. 그래왔는데 이번엔 마 잡혀버린 모양"이라며 "문재인이란 분이 눈 꿈벅꿈벅하며 우물우물 뭐라 하면서 잘 낚아간단 소문"이라고 말했다.

폴리페서 논란에 대해선 "연구·강의 잘 않고 밖으로 돌아다니며 정치판에 기웃거리는 교수를 부정적 의미에서 폴리페서라 하는데 조 교수의 연구업적은 톱랭킹이고 피인용지수는 법학자 중 제일 높은 쪽"이라며 "평소엔 늘 연구실에 있다"고 했다.

국가보안법 위반 전력에 관해선 "독재하 국보법 위반자는 민주화운동 아니었던가"라고 했다.

아울러 "(조 수석은) 주장이 센 편이라기보단 표현이 정확하다"며 "묘한 건 신언서(판)이 다 있으니 왠지 얄미움 유발형일 순 있겠다"고 덧붙였다.


smith@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신재생에너지 선진국?…전기료 폭탄에 '몸살'
美·유럽 탈원전 정책에 전기요금 껑충…전력수급 등 '속도조절' 필요
문재인 정부가 국내 첫 원자력발전소인 고리1호기 가동을 영구 중단하면서 탈(脫)원전 에…
금호타이어 상표권 논란, 해결 실···
중톱
금호타이어 매각과 관련해 갈등을 빚고 있는 상표권 관련 문제가 해결의 실…
文대통령, 휴일에도 정상회담 준비···
중톱
문재인 대통령이 방미(訪美)를 사흘 앞둔 25일 공개일정 없이 한미정상…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