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조국 수석 "여기저기서 두들겨맞겠지만 맞으며 가겠다"

트위터 통해…"학교 돌아올 때까지 트위터 접는다"
페이스북에 한인섭 교수 글 공유…"조국, 출세아닌 징발"

(서울=뉴스1) 서미선 기자 | 2017-05-12 16:28 송고 | 2017-05-12 16:54 최종수정
2017.5.11/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조국 민정수석은 12일 "고심 끝에 민정수석직을 수락했다"며 "여기저기서 두들겨 맞겠지만 맞으며 가겠다"고 의지를 내비쳤다.

조 수석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능력 부족이지만 최대한 해보겠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마치고 학교로 돌아올 때까지 트위터를 접는다. 다들 건강 건승하시라"고도 적었다.

이와 함께 조 수석은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과 관련한 논란을 질문답변 식으로 정리한 한인섭 서울대 교수의 글을 공유했다.

한 교수는 조 수석 외모와 관련, '외모 패권'이 화제가 되는 것에 "외모보다 인격과 품위가 참 반듯한데 그 점에 대한 주목을 방해하는 게 외모"라고 운을 뗐다.

또 "출세는 무슨… 징발된 것"이라고 썼다.

한 교수는 "본인은 정권교체하는데 힘껏 돕고 연구실로 돌아오는 게 더 '폼'나지 않나. 그래왔는데 이번엔 마 잡혀버린 모양"이라며 "문재인이란 분이 눈 꿈벅꿈벅하며 우물우물 뭐라 하면서 잘 낚아간단 소문"이라고 말했다.

폴리페서 논란에 대해선 "연구·강의 잘 않고 밖으로 돌아다니며 정치판에 기웃거리는 교수를 부정적 의미에서 폴리페서라 하는데 조 교수의 연구업적은 톱랭킹이고 피인용지수는 법학자 중 제일 높은 쪽"이라며 "평소엔 늘 연구실에 있다"고 했다.

국가보안법 위반 전력에 관해선 "독재하 국보법 위반자는 민주화운동 아니었던가"라고 했다.

아울러 "(조 수석은) 주장이 센 편이라기보단 표현이 정확하다"며 "묘한 건 신언서(판)이 다 있으니 왠지 얄미움 유발형일 순 있겠다"고 덧붙였다.


smith@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