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동북아

日외무상, 韓 새 정권에도 대북압력 강화 촉구

"국제사회의 노력 이해해야…대화 위한 대화 안 돼"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2017-05-11 14:42 송고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자료사진) © News1

일본 정부는 11일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한국 정부도 계속 동참해 달라고 촉구했다.

NHK에 따르면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은 이날 참의원(상원) 외교·방위위원회에 출석, "(북한에 대해선) 국제사회가 굳건히 협조해 압력을 강화는 게 중요하다"면서 "한국의 새 정권도 국제사회 전체의 노력을 제대로 이해하고 함께 대응해 달라고 요구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말했다.

기시다 외무상의 이 같은 발언은 전날 한국의 새 대통령으로 취임한 문재인 대통령이 "여건이 조성되면 평양에도 가겠다"고 밝히는 등 대북(對北) 유화적 태도를 보여온 사실을 염두에 둔 것이다.

기시다 외무상은 "(북한 문제는) 유엔(UN)을 비롯해 다양한 틀에서 관계국이 협력하고 있다"면서 "대화를 위한 대화는 의미가 없다. 의미 있는 대화를 위해선 북한 측이 비핵화를 향한 진지한 의사나 구체적인 행동을 보여주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이나다 도모미(稻田朋美) 방위상도 "새로운 단계의 위협이 된 북한 핵·미사일에 대응하기 위해선 한국과의 안보 분야 협력을 강화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나다 방위상은 "작년 11월 체결한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에 따라 (한국의) 새 정권과도 원활하고 신속한 정보 교환을 해나갈 것"이라며 "한국 측도 그 중요성을 십분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ys41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