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여행 > 해외

"스위스 알프스에서 사는 거 어렵지 않아요"

스위스관광청, 온라인 예약 가능한 알프스 오두막 5곳 발표

(서울=뉴스1) 윤슬빈 기자 | 2017-04-28 16:33 송고
스위스관광청 제공© News1

최근 유럽 여행객들 사이에서 스위스 알프스 오두막 '샬레'(Chalet)가 주목받고 있다. 주말여행은 물론이고 장기 대여를 해 자연의 품으로 다시 돌아가는 여행을 즐기는 사람들이 증가하고 있어서다.
 
이러한 추세에 맞춰 스위스관광청이 우리나라에서도 온라인으로 쉽고 편리하게 예약할 수 있는 알프스 오두막 5곳을 선정해 28일 발표했다. 알프스 오두막은 묵으면서 다양한 활동을 즐길 수 있다.

평화로운 자연의 품속에서 하이킹을 떠나거나, 야생 동물을 관찰하고, 책을 읽거나, 농장을 찾아 가정에서 만든 식사를 즐길 수 있다. 이런 오두막을 한국에서도 예약할 수 있다는 것이다. 오두막 예약은 스위스관광청에서 운영하는 '알프스 홀리데이 부킹 홈페이지'(http://alp.holidaybooking.ch)에서 하면 된다.
 
로만티쉬 바이드하우스. 스위스관광청 제공.© News1

◇ 로만티쉬 바이드하우스(Romantisches Weidhaus)
 
벵엔(Wengen)에 위치한 오두막으로 최대 2인이 사용할 수 있다. 사람의 발길이 많이 닿지 않은 곳에 있어 주변으로 펼쳐진 자연에 폭 파묻힌 기분을 만끽하고 싶다면 추천한다. 하이디와 할아버지, 페터가 염소들과 함께 뛰쳐나올 것만 같은 풍경이다. 주인 없이 오두막에서 투숙객끼리만 지내야 하지만, 시설 보수를 잘 해 놓았고, 물품도 잘 갖춰 놓아 여행자들에게 인기다. 7일 숙박에 875스위스프랑(약 99만9000원)다.
 
샬레 라 몬타녜뜨. 스위스관광청 제공.© News1

◇ 샬레 라 몬타녜뜨(Chalet La Montagnette)

샤또데(Château-d'Oex)에 자리한 이 오두막은 최대 4인이 사용할 수 있다. 골든패스(GoldenPass)가 지나다니는 샤또데 초원 언덕에 위치해 있다. 겨울이면 스키장으로, 여름이면 초원으로 변신한다. 여름에는 자동차 도로에서 200m밖에 떨어져 있지 않아 편리하다. 주방에는 오븐을 비롯한 퐁뒤, 라클렛 기계 등의 물품이 잘 갖춰져 있다. 주인장이 친절하게 도움에 응해준다. 1주일에 680스위스프랑(약 77만6300원)이다.

샬레 뒤 솔다트. 스위스관광청 제공.© News1
   
◇ 샬레 뒤 솔다트(Chalet du Soldat)

이 오두막은 절경의 가스트로젠(Gastlosen) 산맥과 야운 고갯길에 위치해 있어 프리부르(Fribourg) 지방에서 가장 높은 지점의 풍경을 선사한다. 오두막은 레스토랑으로 더 유명한 곳으로, 샬레 스타일의 퐁뒤, 가정식 수제 마카로니, 수프, 뢰슈티 등을 맛볼 수 있다. 숙박도 가능한데, 1인 1박 요금은 공용침실은 성인 39스위스프랑(약 4만4500원), 객실 이용 시 46스위스프랑(약 5만2500원)이다. 조식과 저녁도 추가 비용을 내고 이용할 수 있다. 가족단위 요금도 별도로 운영하고 있다.
 
트레쉬휘테. 스위스관광청 제공.© News1
 
◇ 트레쉬휘테(Treschhütte SAC)
 
루체른(Luzern) 호수 아래쪽 펠리(Felli) 계곡에서 시작해 오버알프 고개(Oberalp Pass)까지 하이킹을 즐기다가 머물 수 있는 오두막이다. 특히 고타드(Gotthard) 길을 둘러보고 싶을 때, 숙박할만하다. 펠리 계곡에 자리하고 있는 전통적인 오두막으로, 스위스 알파인 클럽(Swiss Alpine Club)에 속한 산장이기도 하다. 2012년에 현대적인 시설을 갖추며 설비를 더 해 더욱 편리해졌다. 가족실도 마련되어 있다. 구르트넬렌(Gurtnellen)에서 하이킹으로 2시간 반 정도 가야 오두막이 나온다. 이 하이킹 동안 이 지역의 자연을 온전히 체험할 수 있다. 조식과 저녁이 포함된 숙박 요금은 성인 1인 1박에 66스위스프랑(약 7만5300원)이다.
 
레온티카. 스위스관광청 제공.© News1
 
◇ 레온티카(Leontica)
 
스위스 남부, 이탈리아어권 티치노(Ticino) 주에 있는 낙은 마을, 레온티카에 있는 정겨운 오두막이다. 4-6명이 사용할 수 있으며, 티치노의 전형적인 돌집으로 만들어져 특별하다. 주변으로는 발레 디 블레니오(Valle di Blenio)의 풍경이 펼쳐진다. 유네스코 문화유산으로 선정된 고성 세 개가 있는 벨린쪼나(Bellinzona)까지 약 45km 떨어져 있다. 방 2개, 화장실 2개로 이루어져 있어 두 가족 여행에도 좋다. 1주일에 637스위스프랑(약 72만7300원)이다. 



seulbin@news1.kr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여야, 국회 정상화 합의…정부조직법 논의 시작
7월 국회 열기로…조국·조현옥 출석, 추경 합의 관련 문구는 결국 빠져
여야 4당 원내대표가 다음달 4일부터 18일까지 임시국회를 여는 것에 최종 합의했다. 다만 쟁점이 된…
한승희 국세청장 후보자, 국회 인···
중톱
한승희 국세청장 후보자가 27일 국회 인사청문회를 통과했다. 국회 기획재정…
與 "사과로 끝?"…'문준용 조작' 배···
중톱
더불어민주당이 27일 문재인 대통령이 아들 준용씨의 고용정보원 입사에 개…
SPONSORED